HOME 뉴스 이슈
화장품 안전관리 강화 수출경쟁력 지원식약처 화장품정책설명회…안전성 평가제 도입•규제혁신 협의체 운영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4.03.19 16:06
  • 댓글 0
식약처 화장품정책설명회에는 사전신청자 680여명과 현장 접수 30여명 등 700명이 넘는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정부 화장품 정책방향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화장품 안전성 평가제도가 도입되고 속눈썹 폼제•외음부 세정제는 용량에 상관없이 표시사항 전부를 기재하는 등 표시기재 기준이 강화된다.

또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이 3월중에 추진되고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 글로벌 시장진출 지원을 위한 규제 합리화 방안을 모색하는 민•관 협의체도 운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3월 19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 A에서 2024년 화장품 정책 설명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2024 화장품 정책 추진방안을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식약처가 화장품 업계와의 소통강화와 정부 화장품 정책 이해도를 높인다는 취지로 열린 행사로 화장품 제조와 수입, 유통 업계 관계자 700여명이 참석했다.

신준수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이 화장품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준수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인사말에서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실적이 전년대비 6.5% 증가한 11조원 규모로 자동차를 제치고 수출 1위 업종으로 부상했다.”고 전제하고 “이런 저력은 화장품 업계 기술혁신과 품질향샹 노력과 함께 정부의 규제혁신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신준수 국장은 “최근 미국과 중국의 화장품 규제 강화로 중소 화장품 기업들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화장품 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정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첫번째 발표에 나선 식약처 화장품정책과 김민우 사무관은 화장품 안전관리 선진화를 통한 산업육성 지원을 목표로 추진될 2024년 주요 화장품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김민우 사무관에 따르면 미국•유럽 등 선진국과의 규제조화를 통한 소비자 안전을 확보하고 평가 역량 강화를 통한 화장품 산업의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2028년 완성을 목표로 화장품 안전성 평가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따라서 앞으로 화장품 업체 스스로 자사의 화장품이 안전함을 입증하고 관련 자료를 보유해야 한다. 식약처는 기술 및 평가인력 등 인프라 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

또 안전성 평가 기초자료인 원료별 안전성 평가자료 개발, 수입, 공개를 위한 범정부 플랫폼을 운영하고 전문인력 양성 교육 및 안내 자료를 발간할 방침이다.

표시기재 기준은 강화된다. 특히 외음부 세정제와 속눈썹용 퍼머넌트 웨이브 제품은 표시기재 간소화 제외 대상 화장품으로 관리된다. 이에 따라 2025년 2월7일 이후 제조 또는 수입하는 속눈썹용 펌제, 외음부 세정제는 표시사항 전부를 1,2차 포장에 모두 표시해야 한다.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이 올 3월부터 2025년 2월까지 추진된다. 1년 시행후 법률개정 연장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화장품 용기•포장에 주요 정보를 표시하고 e-라벨에는 모든 정보를 표시해 전자적으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소비자의 제품선택에 필수적인 표시사항의 가독성을 높이고 업계의 포장재 자원절약 및 창의적 디자인을 위한 기재면적 확보 차원에서 추진되는 정책이다.

‘점프업 K-코스메틱’ 민•관 협의체도 운영된다. 정부, 업계, 협회, 연구원 등 유관기관 전문가 80명으로 구성되고 화장품 산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목표로 화장품 규제 합리화 및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논의 과제 발굴 및 협의를 추진하게 된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이밖에 △ 2024 화장품 제조 유통 관리계획 △ 화장품 품질 안전 기준 △ 화장품 원료관리 및 안전기준 △ 화장품 국제협력 및 수출지원 △ 표시 광고 기준 △ 화장품 심사 제도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 화장품협회, 화장품산업연구원,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등 관련 단체에서 화장품 수입절차, 화장품 안전성 평가교육 및 화장품 수출지원 사업 등을 소개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화장품 제도혁신· K-뷰티 수출경쟁력 강화 icon식약처, 화장품 업계 체감 규제혁신 추진 icon기능성화장품 심사 품목 1위 자외선차단제 icon식약처, 화장품 등록필증 전자문서 발급 추진 icon식약처, FDA공무원 초청 MoCRA 설명회 icon화장품 배합금지 원료 해제•변경 민간 허용 icon무등록 화장품책임판매업체 27곳 형사처벌 icon식약처, LG 방문 염모제 자동혼합기 의견 청취 icon1,2,4-THB, 화장품 사용금지 원료목록 등재 icon모다모다 블랙체인지 샴푸 시장퇴출 위기 icon식약처, 화장품 성분 과학적 위해평가 지원 icon염모제 7종 사용금지 2종 사용한도 강화 icon화장품 추출물 함량 희석용매 제외하고 표시 icon식약처, 국산 화장품 일본 시장진출 적극 지원 icon한·중·일 화장품협회 교류회 중국서 개최 icon식약처, 화장품 원료 위해평가 후속 조치 착수 icon중국 화장품 정책 오락가락 업계 혼란 가중 icon화장품 배합금지 성분 분석 가이드라인 개정 icon식약처, 화장품 규제완화·사후관리 강화 iconK-뷰티 위기 돌파구 규제혁신에서 찾는다 icon기능성화장품 심사제도 폐지•제조원 자율표시 icon식약처, 베트남 화장품 수출 걸림돌 제거 총력 icon속눈썹용 퍼머넌트 웨이브 화장품으로 관리 icon식약처 화장품 행정처분 1위 표시•광고 위반 icon온라인 화장품 허위광고 155건 적발 행정처분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마이페어, 해외 박람회 ‘단체관 통합 관리 시스템’ 출시
마이페어, 해외 박람회 ‘단체관 통합 관리 시스템’ 출시
올리브영 ‘셔터브리티’ 3기 모집
올리브영 ‘셔터브리티’ 3기 모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