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잉글우드랩, 매출 2천 억 돌파…영업이익 289억 원23년 매출 2,068억 원, 美 인디 브랜드사 스킨케어 제품 대량 수주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4.02.26 14:51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잉글우드랩은 23일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동 공시'를 통해 2023년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2,068억 원, 영업이익 289억 원, 당기순이익 207억 원을 달성했다고 발표 했다. 이는 창사이래 최대 실적이다.

잉글우드랩의 연결 매출액은 ‘22년 1,515억 원 대비 36.5% 증가한 2,068억 원을 기록했다. ULTA를 중심으로 미국 현지 MBS(Multi Brand Store) 매장 수 증가와 함께 미국 인디 브랜드사의 수주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스킨케어 제품의 대량수주로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잉글우드랩의 연결 영업이익은 ‘22년 99억 원 대비 192.0% 증가한 289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14.0%로 전년 6.5% 대비 7.4%p(포인트) 증가했다. 매출 성장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와 함께 대량 수주에 따른 생산성 향상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잉글우드랩의 연결 당기순이익은 ‘22년 73억 원 대비 185.5% 증가한 207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호조에 따른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

잉글우드랩은 2004년 미국 뉴저지주에 설립된 화장품 ODM 회사로서 잉글우드랩코리아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잉글우드랩 본사는 미국 프레스티지 브랜드사의 화장품 및 OTC(Over-the-Counter) 화장품 영업을, 잉글우드랩코리아는 미국 인디 브랜드사의 화장품 영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잉글우드랩 관계자는 “지난 2월 메이크업 인 로스앤젤레스(MakeUp in Los Angeles 2024) 전시회에 참가했다.”며 “기존 클린뷰티(Clean Beauty) 스킨케어 제품 레퍼런스를 통해 신규 인디 브랜드사를 발굴 및 매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며, 선도적 OTC 제품 포트폴리오 및 오프더셀프 오티시(Off the Self OTC, 기성제품) 품목을 고객사에게 제안해 미국 OTC 화장품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잉글우드랩 ‘23년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8.4% 성장한 572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8.8% 성장한 80억 원,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 한 30억 원을 기록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클리오, 83억 원에 일본 벤더업체 인수
클리오, 83억 원에 일본 벤더업체 인수
[4월 셋째주 뷰티 신상] 에스쁘아, 더샘, 쏘내추럴, 베이지크, 탈리다쿰, 라로슈포제
[4월 셋째주 뷰티 신상] 에스쁘아, 더샘, 쏘내추럴, 베이지크, 탈리다쿰, 라로슈포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