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종합
미용사회장 선거 공약 실종 네가티브 난무특정후보 낙선용 가짜뉴스 음해로 얼룩 ...역대 최고 최악 선거판 변질 우려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3.06.12 17:3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대한미용사회중앙회 25대 회장 선거를 1주일 앞두고 공약 대결 대신 도를 넘는 후보간 고소 고발과 가압류 등 네거티브 선거전이 선거판을 흔들고 있다.

특히 당선이 유력한 모후보가 나머지 3명의 후보로부터 집중적인 견제와 네가티브 공세로 3:1로 선거전을 치른다는 소문이 나돌 정도로 혼탁한 지경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번 선거 출마 후보들이 미용계 발전을 위한 비전과 공약대결로 선의의 경쟁을 하기보다 가짜뉴스와 흑색선전 공세로 일관해 이를 해명하는데 시간을 낭비하는게 안타깝다.”면서 “특정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고의적인 네가티브와 선택적 흑색선전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임 미용사회중앙회장의 통상적인 업무추진 비용 처리를 배임과 횡령사건으로 둔갑시켜 고발하는 등 네가티브 공세가 도를 넘은 상태.”라며 “이사회 의결 결과를 왜곡하고 과장해 특정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조직적 네가티브에 대해 법적조치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의 2022년 미용사회중앙회 감사결과 지적에 대한 조치사항을 이사회를 통해 공유했음에도 사실과 다른 왜곡된 내용들이 대의원들에게 무차별 유포되고 있다.”면서 “보이지 않는 손이 복지부를 움직여 특정후보를 흠집내기 위한 선거전략이 아닌가 의심 마저 든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30일 하주한씨는 이선심 전 중앙회장을 방배경찰서에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소하고 동영상을 찍어서 전국에 유포했다.

FN투데이라는 온라인 매체가 이를 보도했는데 배임 직무유기 주요 내용은 △위생교육비가 교육원 회계에서 타회계로 전용해 사용한 판공비 차량유지비 변호사비 등이 직무유 배임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또 이선심 후보가 5월23일 사퇴한 것을 두고 이러한 배임 문제로 무책임하게 사퇴한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이는 선거를 앞두고 이 후보를 깍아 내리기 위한 음해성 흠집을 내기 위한 악의적인 의도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중앙회 모 이사는 “이는 비열한 음해라며 판공비는 전임 회장때 결정된 똑같은 금액으로 사용됐고 차량유지비는 전임회장 때보다 연간 1천만원 이상 비용절감을 했다” 며 “변호사비는 중앙회가 각종 소송에 대응하기 위한 비용이었는데 이를 개인적 배임으로 몰고 가는 것은 치졸한 선거전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들의 주장에 의하면 전국 거의 모든 지회 지부장도 위생교육 예산을 일반회계로 사용하고 있어 모두 배임고발 대상이 된다는 것으로 풀이 될수도 있다” 고 덧붙였다.

미용사회는 그동안 비용은 모두 이사회의와 총회 의결을 거쳐서 집행한 사항으로 대부분 공중위생단체들의 살림살이가 어려워 위생교육 관련 예산을 타회계로 전용해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인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보건복지부에서도 이러한 타회계 전용을 하지 말라고 오래전 최영희 회장 당시에도 감사 지적 사항으로 이번에 원상회복할 계획을 밝히라고 공문을 보냈었다.

이에 대해 대한미용사회 중앙회는 6월5일 지난 긴급 이사회의를 열고 이번 고발사건은 중앙회장 직무유기와 배임에 해당사항이 없다고 결론 내렸고, 올해부터 중앙회장 판공비 차량유지비 변호사비를 사업비 회계로 이관해서 집행하기로 의결했고, 복지부의 원상회복에 대해서는 각종 사업과 대회 수익 등으로 매년 1억5천만원씩 5년 동안 교육원 회계로 원상회복할 계획을 보고하기로 의결했다.


또한 중앙회와 사업체결을 했던 블링라이프가 미용회관에 대해 가압류 신청을 한 이유 역시도 선거때를 이용해 이선심 후보를 깍아내기 위한 모략이라는 것이 미용인들의 한결같은 해석이다.

블링라이프는 복지물을 만들어 쇼핑몰 사업을 하겠다고 미용사회와 이사회 승인을 얻어 해당업체와 쇼핑몰 계약을 체결했으나 업체의 신뢰성 문제로 사업이 추진되지 않고 스스로 계약 파기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등기과 관계자는 가압류 신청은 누구나 가능하고, 그야말로 가짜 압류를 줄여서 하는말이라며 소송을 통해 진실을 밝힐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일부 미용인들은 미용사회를 분열시키고 와해 시키려는 아주 추악하고 더러운 검은 세력이 뒤에서 조정하고 있는 듯한 무서움이 든다며 미용인들과 대의원들이 이에 현혹 되거나 속지 말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이러한 더러운 세력들이 혹시 이번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과 관계가 있다면 6월20일 엄중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하루에도 몇차례씩 등기사항전부증명서를 사진을 찍거나 음해성 유포나 SNS등으로 일부 회원들은 짜증난다는 반응이다

이선심 후보 측은 무슨 사업 시작도 안한 업무협약을 구실로 터무니없는 금액의 가압류를 진행하는 것은 다분히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네거티브 전략으로 보여진다고 주장했다.

긴급 이사회의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차기 집행부가 충분히 법적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선심 후보 측은 방배경찰서에 고소한 고소인과 해당 영상을 무작위로 SNS 전국에 퍼나른 박정조 후보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상태다.

선거를 8일 남겨둔 6월 12일 현재 매일 쏟아지는 가짜뉴스와 음해성 SNS는 더욱 더 심해 질 것으로 전망되며, 선거후에도 미용사회는 심각한 분열로 이어질 전망이어서 앞으로 더욱 더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국미용학회 미용산업 뉴패러다임 제시
한국미용학회 미용산업 뉴패러다임 제시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6 진행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6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