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제주, 맞춤형 화장품 상용화 앞당긴다융복합 기술지원 참여기업 모집 •••AI기술•제주 소재 K-뷰티 선도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8.25 10:13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제주를 중심으로 빅데이터와 청정 소재들을 활용한 ‘나만의 맞춤형 화장품’ 제작과 상용화 모델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 JTP)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주대학교와 공동으로 오는 3일까지 ‘2021년 맞춤형화장품 융복합 기술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하는 등 4차 산업 기술과 제주자원을 융복합한 화장품산업화를 본격화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하는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 기본 방향은 중소•중견 화장품 기업들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과 협력하여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R), 증강현신(AR) 기술을 접목한 맞춤형 화장품을 개발하고 새로운 시장개척을 촉진하는 것이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오는 9월 3일까지 국내 화장품 기업과 ICT기업, 전후방 연관기업을 대상으로 약 78개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어 대면평가를 거쳐 선정된 기업은 △ 맞춤형 화장품 시제품 제작 지원(JTP, 2개사), △ 플랫폼 연계 맞춤형 화장품 실증 지원(JTP, 2개사), △ KOLAS 기반 신뢰성 검증 지원(JTP, 30개사), △ 원료 신뢰성 검증 지원(제주대, 40개사), △ AI+AR 융복합 시제품 제작 지원(ETRI, 4개사) 등 담당 기관별로 5가지 유형에 대한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휴대용 피부진단기를 활용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 기업, 유전자 기반 맞춤형 처방 알고리즘 개발 기업, 맞춤형 화장품 소재 및 제품의 신뢰도 검증 희망 기업, 스마트 피부진단기 및 스마트 팩토리 등 ICT 융복합 기술개발 기업을 중심으로 새로운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업별로 사업에 따라 1,000만 원에서 5,000만 원까지 총 3억 원을 지원하여 토너, 앰플, 세럼, 크림, 아이크림, 톤업 등 6개 제형의 맞춤형 화장품에 대한 가이드 처방, 보습, 주름, 색소침착, 민감, 피지, 모공 등 피부 유형에 따른 원료 지원도 이뤄진다.

JTP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기반 피부진단 모델’을 적용해 시제품 제작에 소요되는 기본 원료가 무료로 제공되고, 원료와 제품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도 지원받을 수 있다.JTP는 이에 대한 사업설명회를 오는 30일 오후 2시부터 줌(ZOOM)을 활용하여 비대면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김병호 JTP 바이오융합센터장은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맞춤형 비대면 시장으로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화장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제주 화장품산업도 ICT기술 융복합을 통한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가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선도적인 기술을 확보한 제주지역 맞춤형 화장품 기반기술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최첨단 디지털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해 맞춤형 화장품 분야에서 제주의 가치를 새롭게 부각시키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상장 화장품사 ESG 경영 관심도 1위 ‘LG생활건강’
상장 화장품사 ESG 경영 관심도 1위 ‘LG생활건강’
달바, 아시아 글로벌 엠버서더 호시와 계약 연장
달바, 아시아 글로벌 엠버서더 호시와 계약 연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