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줄기세포 화장품 단속 강화김용익 의원 효능 질타··식약처 단속 강화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4.10.12 16:23
  • 댓글 0

줄기세포 성분을 함유한 화장품에 대한 정부의 사후관리가 강화될 전망이다. 정부가 줄기세포 화장품 허위과장 광고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정승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지난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식약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줄기세포 화장품 사후관리에 대해 묻는 새정치민주연합 김용익 의원 질의에 대해 “허위‧과장광고 점검을 강화하고, 식품위생법처럼 허위‧과장 광고를 할 경우 형량하한제를 도입해 일벌백계 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 김진석 바이오생약국장도 줄기세포 배약액을 넣은 화장품의 효능, 효과를 묻는 질문에 “특별한 효능효과를 인정하고 있지 않다”며 “(배양액은) 안전기준을 지키면 화장품 원료로는 사용할 수 있으나, 특별한 기능성을 부여하고 있지는 않는다”고 답변했다.

주름개선, 피부미백 등 기능성 효과를 내세워 고가임에도 주목받고 있는 ‘줄기세포 배양액 화장품이 광고와 달리 특별한 효능, 효과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특히, 김용익 의원이 “줄기세포, 배양액, 식물줄기세포 등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이냐?”며 재차 묻자, 정승 식약처장은 “인체조직이나 줄기세포를 가지고 화장품 제조에는 사용할 수 없다”며 줄기세포 화장품이라는 것은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결국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줄기세포 화장품’이라고 광고하는 것은 줄기세포가 들어있지 않아 허위광고이며, 식약처에 기능성을 인정받은 제품이 단 1건도 없어 “줄기세포 배양액을 첨가해 미백 주름개선 등의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고 있는 것은 과장광고라는 것이다.

김용익 의원은 “인터넷만 검색하면 수백가지 줄기세포 화장품이 쏟아져 나오고 270만원을 호가하는 제품도 있는데, 특히 주름개선 인증, 미백 기능을 표시한 것은 사기 아니냐”며, “이런 행태를 감시해야 할 식약처가 단속, 적발한 건은 지난 3년간 17건에 불과했다”고 관리 부족에 대해 지적했다.

김용익 의원실에 따르면 줄기세포 배양액을 원료로 화장품을 제조한 업체는 31개이다.

줄기세포 화장품 표시광고 적발 현황

적발 사유

적발 건수
의약품 오인우려
11
기능성 오인우려
3
소비자 오인우려
2
기능성 미 보 고
1
17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트리셀, 새 얼굴에 방송인 장도연 발탁
트리셀, 새 얼굴에 방송인 장도연 발탁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주주환원 위해 3년째 차등배당 실시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주주환원 위해 3년째 차등배당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