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핫 이슈
해외직구, 소비자 불만도 증가이용자 40.2% 피해 경험, 대책 마련 시급
  • 오선혜 기자
  • 승인 2014.10.15 13:29
  • 댓글 0

최근 폭발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 불만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접수한 소비자 상담 현황을 보면 해외직구 이용자들은 △반품 수수료 부당 청구(29.5%) △취소, 환불지연 및 거부(26.4%) △배송지연, 오배송, 분실(19.0%) △제품 불량, 파손 및 A/S 불가(11.8%) △사업자 연락두절(6.4%) 순으로 불만을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불만 이유별 현황

출처: 한국소비자원


특히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7월 해외직구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펼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0.2%는 제품의 하자, 배송 지연, 환불 거부 등의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매대행 사이트 이용 시 대표적인 피해 사례로는 일부 제품만 배송되거나, 환불 등 사후 조치가 안되는 경우가 대표적이었다.

해외 직접배송 사이트 이용자의 경우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구입 후 통관 불가 제품으로 폐기대상이 된 사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이 오거나 화장품 사용 후 부작용 발생 등의 사례도 있었다.

안전한 해외직구를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 응답자들은 △해외직구 이용자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55.8%) △해외직구 사이트에 대한 비교정보 제공(51.0%) △해외직구 주요 국가 간 소비자피해구제 공조.협력 시스템 마련(50.6%) 등을 꼽았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직구 이용 소비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 가이드라인 마련과 함께 소비자 지원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관계부처와 함께 역직구를 포함한 해외직구 소비자 피해예방과 구제지원을 위한 관련조직을 정비하고 해외직구 주요 대상국가와 네트워크를 구축해 해외에서 일어나는 소비자 거래에 대한 피해구제 방안을 마련할 방안이다.

오선혜 기자  oh@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애경산업, 서울시와 희망꾸러미 나눔 행사 진행
애경산업, 서울시와 희망꾸러미 나눔 행사 진행
한국콜마홀딩스, 여성생명과학자와 협력을 논하다
한국콜마홀딩스, 여성생명과학자와 협력을 논하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