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OEM
코스맥스, 서울대학교와 자생 식물자원 공동 개발나고야 의정서 대비 고유 식물 개체 연구 더마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등 신제품 개발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8.04.10 07:34
  • 댓글 0
왼쪽부터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 이봉진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장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화장품·건강기능식품·의약품 개발생산(ODM)업체인 코스맥스와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이 국내 자생(고유) 식물종의 증식 및 식물자원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MOU)을 추진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 2일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교수회의실에서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을 비롯해 이봉진 서울대 약학대학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약초원은 1995년부터 약용식물 자원 가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현재까지 약 1300여 종의 식물 자원들을 확보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는 최대규모로 종자의 보전 및 재배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지난 2014년에 공주시 유구읍에 향약원을 설립하여 천연 식물 100여 종을 직접 재배 관리하고 그 천연 식물 들을 이용하여 화장품 및 건강식품 분야에 적용 가능한 각종 효능 평가들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날 협약서에는 ▲서울대 천연 약용식물 데이터베이스를 코스맥스에 제공 ▲서울대 약초원 보유 한국 자생 식물 각종 관련 정보 및 생육환경 기술전수 ▲표본 식물 종자의 보전 및 재배법 및 생리 활성의 공동연구 ▲식물자원 효능 발굴을 위한 긴밀한 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나고야 의정서 발효에 대비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었으나 뚜렷한 성과는 없었다. 한국 자생 식물의 개발과 연구를 통한 한국 특화 B&H (Beauty & Health) 제품의 개발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번 코스맥스와 서울대 약학대학과의 업무협약은 우리나라 자생 식물의 대중화와 자원화를 위한 연구를 더욱 강화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자생 식물종의 다양한 연구를 통해 더마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에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발하여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봉진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장은 "우리나라는 나고야 의정서를 기점으로 자국의 고유 식물 종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나 아직까지도 소극적인 상황이다"고 말하며 "코스맥스가 고유 자생 식물 재배는 물론 종별 맞춤형 연구로 국내 바이오산업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서울대 약초원과의 협업으로 자생식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향후 화장품, 제약, 식품 등에 경제적 가치창출도 가능할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자생 식물의 대중화와 자원화를 위한 연구를 더욱 강화하고 서울대와의 공동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고야의정서는 1년간의 유예기간을 마치고 오늘 8월 정식 발효된다. 세계 각국은 일찍이 자국의 식물자원 보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식물자원 전쟁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제니코스, 가르시니아 열매추출물 특허
제니코스, 가르시니아 열매추출물 특허
2018 해외뷰티박람회를 통해 본 화장품산업동향
2018 해외뷰티박람회를 통해 본 화장품산업동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