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식약처 화장품 행정처분 1위 표시•광고 위반상반기 전체 행정처분 186건 중 140건, 2위 업등록•변경 위반, 3위 품질 부적합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3.09.08 08:38
  • 댓글 0

2023년 상반기 식약처 화장품 행정처분 현황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화장품을 제조판매하면서 표시광고 위반으로 행정처분을 받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장품을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로 행정처분을 받은 경우가 전체 표시광고 위반건수 중 37%로 1위를 차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 상반기 동안 158개 화장품 영업자를 대상으로 화장품법 위반 여부를 점검하고 이중 186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해 업무정지, 등록취소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행정처분 186건을 위반내용별로 보면 △표시·광고 위반(140건, 75%) △업 등록·변경 위반(18건, 10%) △품질 시험 미실시·부적합(17건, 9%) △사용 제한이 필요한 원료 사용(7건, 4%) △ 심사·보고하지 않은 기능성화장품 제조판매(2건, 1%) △식품 모방 화장품 제조판매(2건, 1%) 순이다.

표시광고 위반 유형은 의약품 오인 68건(37%), 소비자 오인 48건(26%), 기재사항 미표시 11건(6%), 기능성화장품 오인 8건(4%) 등이다.

식약처는 이들 화장품법 위반업체에 대해 업무정지 157건(91%), 등록취소 9건(5%), 시정명령 3건(2%), 과징금 2건91%), 경고 1건(1%)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현행 화장품법에 따르면 영업자는 상호, 대표자, 소재지 등 등록사항에 변경 사유가 발생하면 소재지 관할 지방식약청에 변경 등록해야 한다.

또 영업자는 제조번호별로 품질검사를 철저히 한 후 유통해야 하며 유통 중인 화장품은 미생물 오염, 중금속 함량 등 안전기준에 적합해야 한다.

보존제, 자외선차단제, 염모제, 색소 등은 배합한도 내에서만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올해 상반기 화장품 행정처분 중 75%가 표시·광고 위반으로 확인됨에 따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비자가 거짓·과장 광고에 현혹되지 않고 화장품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화장품 구매 시 광고 내용을 꼼꼼하게 살피고 거짓·과대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제조·유통관리 기본계획을 세우고 계획에 따라 화장품 영업자가 관련 법령을 준수하는지를 꼼꼼하게 점검하는 동시에 유통화장품을 수거하여 품질 기준에 적합한지도 철저하게 확인할 계획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시장트렌드 주도할 비건 인증 마케팅 노하우 공유
시장트렌드 주도할 비건 인증 마케팅 노하우 공유
글로벌 화장품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글로벌 화장품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