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1조 8,077억 원…영업이익 전년 동기대비 27% 감소영업이익 1,578억 원 …뷰티사업 2분기 매출 7,805억 원, 전년 동기대비 8% 감소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3.07.28 10:31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LG생활건강(대표 이정애)의 2023년 2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1조 8,077억원, 영업이익은 27.1% 감소한 1,578억 원을 기록했다.

HDB, 리프레쉬먼트(Refreshment)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성장했으나 뷰티(Beauty) 매출이 약 8% 감소하며 전사 매출이 역성장했으며, 원가와 고정비 부담이 지속되는 가운데 인력 구조 효율화 및 북미 사업 구조조정 관련 비경상 비용 반영 등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2023년 2분기 사업별 실적]

뷰티(Beauty)사업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5% 감소한 7,805억 원, 영업이익은 24.9% 감소한 700억 원을 기록했다.

국내 내수 채널 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국 소비 회복 지연으로 매출이 하락했다. 백화점, H&B 등 순수 국내 내수 채널 매출은 증가했지만 높은 기저 부담으로 면세 매출이 두 자릿수 감소했으며 중국 매출은 한 자릿수 역신장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주요 채널 실적 둔화 및 사업 효율화 관련 비용 등으로 감소했다. 다양한 신제품 출시 및 주요 라인 리뉴얼을 통한 브랜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오휘’ 얼티밋 핏 진 쿠션과 ‘글린트’ 하이라이터 피치문을 출시했고 ‘후’ 환유 라인과 ‘숨37°’ 워터-풀 라인을 리뉴얼했다.

HDB(Home Care & Daily Beauty)사업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5% 성장한 5,460억원, 영업이익은 53.6% 감소한 276억 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피지오겔’, ‘유시몰’ 매출이 증가하면서 데일리뷰티 판매가 호조를 보였고, 다양한 이커머스 플랫폼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라이브 커머스 컨텐츠를 강화하는 등 온라인 채널 강화로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원가 및 고정비 부담이 지속되고 사업 효율화 관련 비용 등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계절감에 부합하는 복합 기능성 신제품을 다양한 브랜드에서 출시했다. ‘피지오겔’에서는 하절기 기후에 적합한 CICA 라인 및 썬제품 라인업을 강화했으며, ‘벨먼’, ‘닥터그루트’, ‘히말라야 핑크솔트’ 등 주요 브랜드에서 쿨링 라인업을 강화하여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리프레쉬먼트(Refreshment)사업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성장한 4,812억원, 영업이익은 5.5% 감소한 602억 원을 기록했다.

‘코카콜라 제로’, ‘몬스터 에너지‘ 등 제로탄산 및 에너지 음료 판매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고, 원가 관련 비용 부담이 지속되면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글로벌 엠버서더 ‘뉴진스‘를 발탁하며 새로운 CM송 ‘Zero’를 공개하는 등 차별화 된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고, ‘코카콜라 × 뉴진스 스페셜패키지‘를 출시했다. ‘코카콜라 제로 레몬’과 배향과 탄산의 시원한 청량감을 즐길 수 있는 ‘갈배 사이다 제로‘ 출시 등 제로 슈거 제품 포트폴리오는 지속 확대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인도네시아•튀르키예 소셜미디어 마케팅 주목
인도네시아•튀르키예 소셜미디어 마케팅 주목
애경산업, 서울시와 희망꾸러미 나눔 행사 진행
애경산업, 서울시와 희망꾸러미 나눔 행사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