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상반기 올리브영에서 사랑받은 신진 브랜드는?퓌, 일소, 성분에디터, 무지개맨션 등 인기…입점 1년 미만 브랜드로 올리브영 입점에 따른 반사이익 효과 누려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3.03.30 14:50
  • 댓글 0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퓌 '쿠션 글래스', 일소 '네추럴 마일드 클리어 노우즈 팩', 성분에디터 '그린토마토 포어 리프팅 앰플', 무지개맨션 '오브제 리퀴드' (자료제공 = 올리브영)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우수한 제품력의 신진 브랜드가 올리브영에서 상반기 인기를 모으고 있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의 올영세일 기간 매출 분석 결과, '퓌(fwee)', '일소(ilso)', '성분에디터', '무지개맨션'이 단일 브랜드 기준 매출 순위 100위권에 들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지난해 올리브영에 입점한 신진 브랜드로, 판매를 시작한지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이뤄낸 성과다.

가장 눈에 띄는 브랜드는 지난해 7월 올리브영에 입점한 메이크업 브랜드 ‘퓌’다. 스킨케어 성분을 담아 피부 광채를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쿠션 글래스’로 인기몰이 중인 가운데, 최근에는 블러셔와 마스카라 등 색조화장품 전반으로 상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스킨케어 브랜드 '일소'는 올리브영에서 먼저 입점을 제안해 지난해 8월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코 부위의 모공과 피지를 관리할 수 있는 ‘네추럴 마일드 클리어 노우즈 팩’을 중심으로, 저자극 클렌징과 로션, 크림을 판매 중이다.

지난해 7월 올리브영에 입점한 '성분에디터'는 좋은 성분과 확실한 효과라는 브랜드 철학을 기반으로 기능성 스킨케어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2030대 고객의 피부 고민을 겨냥, 모공 타이트닝 효과를 내세운 ‘그린토마토 포어 리프팅 앰플’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무지개맨션’은 독특한 패키지 디자인과 감각적인 컬러로 SNS 상에서 화제가 되며, 브랜드 론칭 4개월 만인 지난해 7월 올리브영에 입점했다. 대표 제품 ‘오브제 리퀴드’는 ‘2022 올리브영 어워즈’ 트렌드 부문 비건뷰티를 수상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처럼 우수한 품질의 신진 브랜드가 올리브영을 만나 두각을 드러내는 사례가 늘고 있다. 올리브영이 판로와 인지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발굴하는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어, 올리브영 입점이 이들의 성장에 ‘전환점’이 되는 셈이다.

일소 마케팅 관계자는 “올리브영의 고객 데이터와 인사이트를 적극 활용해 상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마케팅까지 함께 고민한 것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비결”이라며, “올리브영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피부 고민 해결에 도움을 주는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니즈를 파악하고 이에 맞는 브랜드를 발굴해 새로운 트렌드를 제안하는 것이 올리브영이 가진 경쟁력”이라며, “올리브영을 발판 삼아 신진 브랜드들이 경쟁력을 갖추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