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화장품 구매시 온라인 불법유통 및 허위광고 확인해야식약처, 3분기 사이버 감시실적 통계 분석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8.12.03 17:4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18년 7월부터 9월까지 식품·의약품 등 온라인상에서 허위·과대광고나 불법유통으로 적발된 건수가 총 38,361건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0,055건) 보다 크게 늘어난 수치다.


 의약외품·화장품 적발 건수는 총 3,053건(전체 위반의 약 8%)으로 검증되지 않은 질병 치료·예방을 표방하는 광고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중 화장품의 주요 위반유형은 ▲디톡스 등 질병 치료·예방 표방(217건→588건) ▲스테로이드 등 사용금지 성분이 들어간 화장품을 인터넷을 통해 판매(47건→132건) ▲탈모샴푸 등을 기능성화장품에서 인정되지 않은 발모&양모 등 효과 광고(222건→770건) 등이다.

전년 동기 대비 적발 현황 (3분기, 단위 : 건수)


 2018년 3분기 해외제품 불법판매는 총 19,662건으로 전체의 51%였고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여 6,173건에서 9,662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별로는 식품·건강기능식품 68%(3,687건→13,296건), 의약품 21% (2,351건→4,095건), 의료기기 7%(51건→1,430건), 의약외품·화장품 4% (84건→841건) 순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유통·구매가 일반화됨에 따라 온라인상의 소비자 기만행위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관련업체 대상 교육과 홍보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더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은 제품 구매 시 제품 효능·효과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꼼꼼히 확인하는 한편 특이한 효능·효과를 표방하는 등 허위·과대광고나 불법유통 제품으로 의심되는 경우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019 인퍼마 컨퍼런스 서울 개최
2019 인퍼마 컨퍼런스 서울 개최
애경산업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활동
애경산업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활동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