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기획전 시드니에서 개막자연의 빛, 옻칠 주제...유물 장인의 작품, 옻칠 기법 현대적 해석한 작품까지 총망라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4.03.26 09:25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코리아나 화장박물관(관장 유상옥·유승희)이 기획한 전시 《자연의 빛, 옻칠 Ottchil: Light from Nature》가 지난 3월 21일(목) 호주디자인센터(Australian Design Centre)와 22일(금)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2천 년 이상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발전해 온 한국의 우수한 옻칠 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품 중에서 남성과 여성의 장신구부터 식기 등 19세기 옻칠 유물과 문화재 장인 1인 및 현대 작가 5인의 작품 총 70여 점으로 구성해 옻칠의 전통과 현재를 선보인다.

《자연의 빛, 옻칠》은 한국의 우수한 문화 예술 프로그램을 해외에 소개하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의 ‘2024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사업에 선정되어 코리아나 화장박물관과 주시드니한국문화원, 호주디자인센터가 공동주관으로 성사됐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한국 전통문화 알리기 앞장

코리아나 화장박물관(관장 유상옥·유승희)은 한국의 화장 문화를 보존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설립한 국내 유일의 화장 전문 박물관으로 ㈜코리아나화장품의 창업자인 유상옥 회장이 수집한 컬렉션을 기반으로 2003년 설립됐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은 한국의 화장문화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2006년 프랑스 파리에서 한·불 수교 120주년 기념으로 개최한 전시를 시작으로, 중국 베이징(2009), 영국 런던(2013), 일본 오사카와 도쿄(2014)에서 우리나라 전통 화장문화를 소개하는 전시를 개최했다.

또한 미국 뉴욕(2019)과 필리핀 마닐라(2022)에서 한국의 전통 모자문화를 소개하는 전시에 이어, 이번 시드니에서는 처음으로 한국 전통 옻칠과 현대를 아우르는 전시를 선보이며, 한국 전통문화의 가치와 우수성을 해외에 달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한국 문화재 장인의 전통 옻칠 시연

현지 시간 22일(금) 오후 6시에 열린 <자연의 빛, 옻칠> 개막식에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윤선민 원장, 호주디자인센터 리사 카힐(Lisa Cahill) 관장, 호주아시아미술협회 재키 맨지스(Jackie Menzies) 회장을 비롯해서 현지 문화예술계 관계자와 언론인 약 50여 명이 참석했다.

전시된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 옻칠 유물의 다양함과 섬세함, 보존 상태에 놀라워했으며, 다양한 재료에 옻칠을 접목한 현대 작가 작품의 제작 기법 등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이날 개막식과 연계하여 시드니에서는 최초로 서울시 무형문화재 옻칠장 손대현 장인의 시연이 진행되었다. 문화원 내부에 자리 잡고 있는 한옥 대청마루 위에서 진행된 시연을 관람객 모두 숨죽이며 호기심 어린 눈으로 나전칠기 경대 제작 과정 하나하나 주의 깊게 살펴보았다.

시연 작업 중 검은 옻칠 속에 가려져 있던 자개가 장인의 손을 거치며 반짝이는 빛을 드러내는 순간 관람객들의 탄성이 쏟아졌다. 36단계의 모든 과정마다 장인의 손길이 닿아야 완성이 되며, 적정한 온습도를 유지하며 옻칠을 바르고 건조하는 반복되는 과정은 오랜 기다림과 인내가 필요하다는 손대현 장인의 설명에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

한국 전통 나전칠기 제작 도구와 제작 과정을 볼 수 있는 자료들이 단계별로 준비되어 이해를 도왔고, 관람객들은 제작 환경이나 온도, 작업 시간 등 궁금한 부분들을 직접 장인에게 질문하고 답을 들으며 한국 옻칠 문화를 보다 깊이 있게 들여다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유상옥 관장은 “50년 이상 수집해 온 유물 중 선조의 손길이 머문 옻칠 공예품을 호주에 소개하게 되어 기쁘고,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한국의 문화를 해외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의미가 있다’고 했다.

또한, “옻칠 전시는 2021년 코리아나 화장박물관의 소장품 테마전의 일환으로 기획해 호평받은 바 있다. 박물관 소장품인 옻칠로 마감된 일상의 용품들이 오랜 시간을 머금은 채 아름답게 빛나며 전시장을 밝혔고, 전통 옻칠 기법을 계승하면서도 새롭게 구현한 현대 작가들의 작품이 서로 어우러져 우리나라 옻칠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게 한 전시였다.”라며 “이번 시드니에서의 전시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옻칠 문화의 전통과 현재를 현지에 소개하게 되어 기쁘고, 이를 통해 호주 사람들이 한국 고유의 미(美)를 직접 느끼고 경험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상장 화장품사 ESG 경영 관심도 1위 ‘LG생활건강’
상장 화장품사 ESG 경영 관심도 1위 ‘LG생활건강’
달바, 아시아 글로벌 엠버서더 호시와 계약 연장
달바, 아시아 글로벌 엠버서더 호시와 계약 연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