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잉글우드랩, 매출 2천 억 돌파…영업이익 289억 원23년 매출 2,068억 원, 美 인디 브랜드사 스킨케어 제품 대량 수주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4.02.26 14:51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잉글우드랩은 23일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동 공시'를 통해 2023년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2,068억 원, 영업이익 289억 원, 당기순이익 207억 원을 달성했다고 발표 했다. 이는 창사이래 최대 실적이다.

잉글우드랩의 연결 매출액은 ‘22년 1,515억 원 대비 36.5% 증가한 2,068억 원을 기록했다. ULTA를 중심으로 미국 현지 MBS(Multi Brand Store) 매장 수 증가와 함께 미국 인디 브랜드사의 수주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스킨케어 제품의 대량수주로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잉글우드랩의 연결 영업이익은 ‘22년 99억 원 대비 192.0% 증가한 289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14.0%로 전년 6.5% 대비 7.4%p(포인트) 증가했다. 매출 성장에 따른 영업 레버리지 효과와 함께 대량 수주에 따른 생산성 향상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잉글우드랩의 연결 당기순이익은 ‘22년 73억 원 대비 185.5% 증가한 207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호조에 따른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

잉글우드랩은 2004년 미국 뉴저지주에 설립된 화장품 ODM 회사로서 잉글우드랩코리아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잉글우드랩 본사는 미국 프레스티지 브랜드사의 화장품 및 OTC(Over-the-Counter) 화장품 영업을, 잉글우드랩코리아는 미국 인디 브랜드사의 화장품 영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잉글우드랩 관계자는 “지난 2월 메이크업 인 로스앤젤레스(MakeUp in Los Angeles 2024) 전시회에 참가했다.”며 “기존 클린뷰티(Clean Beauty) 스킨케어 제품 레퍼런스를 통해 신규 인디 브랜드사를 발굴 및 매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며, 선도적 OTC 제품 포트폴리오 및 오프더셀프 오티시(Off the Self OTC, 기성제품) 품목을 고객사에게 제안해 미국 OTC 화장품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잉글우드랩 ‘23년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8.4% 성장한 572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8.8% 성장한 80억 원,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 한 30억 원을 기록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GSC, EVE사 악의적 계약 파기 강경대응
GSC, EVE사 악의적 계약 파기 강경대응
라네즈, 크림 스킨 앰버서더 여행 유튜버 원지 선정
라네즈, 크림 스킨 앰버서더 여행 유튜버 원지 선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