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잉글우드랩 ‘퍼스트 무버’ 전략으로 미국 화장품 시장 입지 강화‘2024 메이크 업 로스엔젤레스 박람회’ 참가…OTC 경쟁우위 통한 미국시장 공략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4.02.21 14:17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글로벌 화장품 OGM 기업 코스메카코리아가 미국 화장품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자회사 잉글우드랩을 통한 ‘퍼스트 무버(First Mover)’ 전략으로 미국 화장품 시장내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잉글우드랩(대표 조현철)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미국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4 메이크업 인 로스앤젤레스(MakeUp in Los Angeles 2024)’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메이크업인(MakeUp in)은 글로벌 뷰티 박람회로 이번 전시회에는 약 140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가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스킨케어 & 메이크업 화장품 전시뿐 아니라 ‘2024 럭스팩(Luxe Pack LosAngeles 2024)’을 함께 개최하여 다양한 전시 구색으로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잉글우드랩은 클린뷰티 콘셉트로 △K-뷰티 스킨케어 트렌드 △멀티기능 메이크업 △OTC 화장품 △친환경 화장품 패키지를 소개에 미국 현지 인디 뷰티 브랜드사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한국에서 기능성화장품으로 분류되는 자외선 차단제와 아크네 제품은 미국에서 일반의약품인 OTC(Over-the-Counter) 품목에 해당 된다. 이에 미국 FDA는 의약품 수준의 시설(Facility)과 문서작업(Documentation)을 요구 한다. 일반적으로 OTC 제품 의뢰부터 출시까지 1년반에서 2년 이상의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다. 금번 전시회에서 잉글우드랩은 오프더셀프 오티시(Off the Self OTC) 품목을 제안해 미국 고객사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다.

현재 잉글우드랩 매출에서 OTC 화장품은 약20%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자외선 차단제품 수요 증가에 따라 선기능을 융복합한 제품 개발 프로젝트가 많아지고 있다. 잉글우드랩은 선도적 OTC 제품 포트폴리오 및 레퍼런스를 구축하여 미국 OTC 화장품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시장 조사기관 유로모니터(Euromonitor)에 따르면 전 세계 자외선차단제 시장 규모는 124억달러(약 16조4548억원)다. 미국 비중은 약 20%(26억달러·3조4502억원)에 달해 전세계 자외선차단제 시장에서 최대 규모다. 최근 미국에서도 인디 브랜드의 자외선 차단제 제품 출시가 증가하고 있어 이에 따른 성장성도 주목 받고 있다.

잉글우드랩은 2004년도에 설립된 회사로서 미국 화장품 브랜드를 고객사로 보유한 ODM 회사다. 코스메카코리아는 2018년 6월 잉글우드랩을 인수하였다. 또한, 잉글우드랩은 미국 FDA로부터 OTC Audit을 통과했을뿐 아니라 cGMP, ECOCERT, TGA, Health Canada 등 글로벌 수준의 제조 품질 인증과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잉글우드랩 조현철 대표는 “올해 전시회는 인디 브랜드사들의 관심이 뜨거워 미국 화장품 시장의 활력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당사가 생산한 화장품은 미국 얼타(ULTA) 및 세포라(Sephora)에 문제없이 유통되고 있으며, 이러한 레퍼런스와 포트폴리오를 통해 미국 인디브랜드사 확보에 주력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이유, 한국인 최초 에스티 로더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 발탁
아이유, 한국인 최초 에스티 로더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 발탁
이탈리아 최신 뷰티 트렌드 선보인 ‘이탈리안 뷰티 데이즈’ 성료
이탈리아 최신 뷰티 트렌드 선보인 ‘이탈리안 뷰티 데이즈’ 성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