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이니스프리, 친환경 배송 박스 도입FSC 인증 종이 소재로 배송 박스 포장재 전면 교체...플라스틱 비닐 줄여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9.24 10:0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에코 컨셔스 뷰티 브랜드 이니스프리는 지속 가능성을 고려해 배송 박스와 포장재를 FSC 인증 지류로 전격 리뉴얼했다고 밝혔다.

이니스프리는 ‘고효능 클린 제품으로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력을 줄이기 위해 행동합니다’ 의미를 담은 신규 슬로건 ‘SKIN-LOVING, EARTH-CARING’을 공표하고, 환경에 책임과 의식 있는 에코 컨셔스 뷰티 브랜드로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이니스프리’는 환경에 도움이 되고자 재활용이 용이한 배송 박스와 포장재를 사용한 새로운 배송 패키지를 도입했다. 제품을 보호하기 위한 완충재, 테이프와 같은 부자재부터 포장 박스까지 모두 종이 소재로 전면 교체하여 플라스틱 사용을 연간 약 4.7톤*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친환경 포장라인 구축에 따른 플라스틱(수축필름, 비닐) 저감 추정치 연간 4,740KG

배송 박스는 종이 사용 자체가 환경에 주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속 가능한 산림 경영을 위한 FSC 인증받은 재사용 폐지**를 사용해 제조했다. 또한 플라스틱이나 비닐 소재의 테이프, 에어캡을 대신해 종이로 이루어진 완충재를 사용해 재활용이 보다 쉬워졌다. 테이프와 운송장을 제거한 후 일괄 종이류로 분리배출해 한꺼번에 폐기할 수 있어 소비자 편의성도 높였다. **표면 : 천연 펄프 10% + 재사용 폐지 90% / 골심지 : 재사용 폐지 100% (재사용 폐지 : 이미 사용한 폐지를 풀어서 재생산한 종이)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이니스프리’는 피부엔 순하지만 확실한 효능을 지닌 고효능 원료에 집중하고, 해양 생태계를 생각한 코랄 프랜들리 제품을 2024년까지 자외선 차단 전 제품에 적용한다”라며, “앞으로도 피부에 이로움을 전하고, 환경에 영향력을 줄일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제품 개발과 배송을 위해 지속 연구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EU 금지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함유 화장품 국내 유통
EU 금지 이소프로필‧이소부틸 파라벤 함유 화장품 국내 유통
AHC ‘옴므 프로틴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 출시
AHC ‘옴므 프로틴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 출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