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이니스프리, 공병공간 매장 리뉴얼 오픈MZ세대 공병수거부터 업사이클링 굿즈 제작까지 지속 가능 체험 강화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6.08 10:0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는 지난 5월 ‘공병공간’ 매장을 리뉴얼 오픈했다.

앞서 2003년부터 공병수거 캠페인을 진행해온 이니스프리가 화장품 공병 23만 개를 분쇄하여 자재화해 2017년 ‘공병공간’의 첫 문을 열었다. 올해는 ‘지구를 위한 작은 실천’이라는 새로운 테마 아래 지속 가능 관련 체험 요소를 더욱 강화해 ‘공병공간’을 업그레이드했다.

공병수거부터 업사이클링까지 버려지는 플라스틱의 선순환 과정을 재미있는 체험을 통해 경험할 수 있도록 ‘공병공간’을 구성했다. 중앙에 비치된 ‘공병수거함’은 고객들이 다 쓴 화장품 공병을 소재별로 세분화해 분리배출해볼 수 있다. ‘공병공간’에서 공병수거에 참여시 뷰티포인트 적립과 더불어 업사이클링 리워드 굿즈도 제공한다. ‘업사이클링 아틀리에’에서 원하는 컬러의 공병 조각들로 업사이클링 리워드 굿즈인 ‘튜브 짜개’를 제작해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공병공간’에서는 지속 가능성을 테마로 구성된 이니스프리 제품은 물론 환경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수 있는 ‘플레이그린 클래스’도 운영해 MZ세대 고객들의 니즈를 한자리에서 충족시켜준다.

‘공병공간’ 리뉴얼 소식을 접한 고객들은 “지구를 생각하는 이니스프리의 노력을 응원한다”, “내가 낸 공병이 굿즈로 재탄생하다니 너무 신기하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니스프리 공병공간’에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이니스프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오츠카 ‘포카리스웨트’는 올바른 페트병 분리배출 방법과 자원순환 메시지를 알리는 ’BLUE UP 프로젝트’를 오는 9월까지 3회차 진행한다. 키트로 제공되는 분리수거 박스 ’ 블루업 박스’에 포카리스웨트 라벨, 뚜껑, 압축한 페트병을 분리배출한 뒤 박스 상단 QR코드를 이용해 수거 신청을 하면 된다. 모든 참가자에게 업사이클링 굿즈로 카라비너를 제공하며, 각 차수별 참여자에 폐페트병을 활용한 피크닉 매트와 같은 굿즈도 제공한다.

스포츠 의류 브랜드 ‘데상트’는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과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남극 펭귄과 지구를 지키는 ‘언택트 플로깅 챌린지’를 진행한다. 일상에서 플로깅에 동참하고 SNS로 인증하는 친환경 액티비티 캠페인으로, 참가자에게는 친환경 재활용 소재 티셔츠와 장갑, 크래프트지백 등이 구성된 키트가 제공된다. 플로깅 후 인증하면 데상트 할인 쿠폰과 프립 에너지 포인트를 환급해 준다.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자원의 선순환이라는 의미를 담아 진행한 공병수거 캠페인에 많은 고객들의 관심과 참여로 2017년 ‘공병공간’을 선보였다”라며, “올해 업그레이드된 ‘공병공간’에서 지속 가능한 라이프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객 체험형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1217 K-Beauty '퍼스트 에센스'
1217 K-Beauty '퍼스트 에센스'
세포라, 쿨썸머 빅세일 ‘미드이어 세일’ 6월 30일까지 진행
세포라, 쿨썸머 빅세일 ‘미드이어 세일’ 6월 30일까지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