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수출입물류 서비스 디지털전환 시급디지털 확대 적극적인 홍보와 교육 필요, 물류비 절감 기대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5.26 16:1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국내 물류 담당자 10명중 6명은 “물류 분야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수출입 기업 물류 담당자들이 물류 분야 디지털 전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나 이에 비해 디지털 전환 대응은 미흡해 관련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되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박천일)이 국내 수출입 기업 물류 담당자 4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17일 발표한 ‘수출입 물류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물류 담당자의 59.5%가 ‘물류 분야도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95.8%가 디지털 전환을 통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며 디지털 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규모별로 기존대비 ‘30% 이상 절감’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14.8%, ‘20~30% 절감’이 23.6%, ‘10~20% 절감’이 36.6%, ‘0~10% 절감’이 20.8%를 차지했다. ‘비용절감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4.2%에 불과했다.

그러나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 인식과 기대감에 비해 이에 대한 준비와 활용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디지털 전환을 이해하고 있다’는 응답은 18.1%, ‘디지털 전환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불과했으며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자도 8.7%에 그쳤다. 디지털 플랫폼 이용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지원으로는 ‘플랫폼 이용비 지원’(31.2%)과 ‘플랫폼 관련 교육’(30.4%)을 꼽았다.

보고서는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운용사인 머스크, 해상의 우버라 불리는 플렉스포트 등 글로벌 물류기업들은 일찍부터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반면 국내 물류는 여전히 인맥 중심, 온라인 거래에 대한 거부감 등으로 디지털 전환에 폐쇄적”이라며 “우리도 몇몇 기업들이 디지털 물류 서비스를 내놓았지만 물류 주체 간 협조가 잘 이루어지지 않아 오히려 화주의 비용과 불편함이 증가하고 물류업 경쟁력도 계속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역협회 이준봉 물류서비스실장은 “물류 디지털 전환은 디지털 기술의 적용과 이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로 나눌 수 있는데, 중소화주 입장에서는 비즈니스 모델의 핵심인 물류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며 “무역협회는 스타트업들이 운영하는 물류 디지털 플랫폼의 활성화와 관련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협회 자체의 물류 플랫폼과 외부 물류 플랫폼의 연계를 통해 물류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쿨링 없인 못 살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쿨링 뷰티템 인기
‘쿨링 없인 못 살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쿨링 뷰티템 인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