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맥스그룹, 에이치이엠 파마와 헬스케어 균주 개발국산 균주 원천기술 확보 박차, 2025년 기능성 원료 등록 목표....시장선점 글로벌 경쟁력 강화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5.24 09:3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 코스맥스그룹(회장 이경수)이 1조원 규모의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선점에 나선다.

코스맥스그룹은 차세대 프로바이오틱스 소재 개발을 위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전문 기업인 에이치이엠 파마(대표이사 지요셉∙HEM Pharma)와 손잡았다고 밝혔다.

코스맥스그룹은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개발과 마이크로바이옴 공동 연구에 관한 조인트 벤처(JV) 설립 추진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HEM은 장내 미생물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빌헬름 홀잡펠(Wilhelm Heinrich Holzapfel) 한동대 석좌교수 연구팀으로 출발한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연구기업이다. 프로바이오틱스 활성화 기술과 장 균총 분석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개인 맞춤형 장 환경 개선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 미생물 생태계를 개선해 장 건강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다. 최근에는 면역 세포의 약 70% 이상이 장에 존재하며, 면역력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관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또한 기능성 제품으로 영역을 넓혀가면서 △질 건강 △알레르기 개선 △체지방 감소 등 복합 기능성을 갖춘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하지만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원료 대부분이 해외에서 들여온 수입산 균주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으로, 원천기술 확보와 국산 균주 개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양사는 공동 연구를 통해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발굴하기로 했다.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등록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코스맥스그룹의 건강기능식품 부문 계열사인 코스맥스엔비티는 분말,  정제, 리퀴드, 캡슐 등 다양한 프로바이오틱스 제형을 생산할 수 있는 제조 기술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독자적인 프로바이오틱스 전용 생산 라인을 구축해 유익균의 생존율을 기존 대비 25% 이상 증가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프로바이오틱스를 비롯한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은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업계에서 미래 먹거리로 각광 받고 있다"고 말하며 "코스맥스 만의 차별화된 기능성 소재로 글로벌 ‘헬스&뷰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말했다.

한편, 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판매액은 전년보다 19.4% 증가한 8856억 원을 기록, 2016년 3727억 원에서 약 2.4배 증가했다. 올해는 1조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며,  이 추세라면 5년 내에 건강기능식품 1위로 올라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1217 K-Beauty '퍼스트 에센스'
1217 K-Beauty '퍼스트 에센스'
세포라, 쿨썸머 빅세일 ‘미드이어 세일’ 6월 30일까지 진행
세포라, 쿨썸머 빅세일 ‘미드이어 세일’ 6월 30일까지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