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무협, 아시아나 전세기 띄워 중국 하늘길 연다코로나19로 막힌 중소기업 수출 활동 지원…충칭 9회 운항 추진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9.03 17:57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코로나19로 막혔던 중소기업 수출 길이 열릴 예정이다. 특히 우리나라 수출 대상 상위국인 중국향으로 그동안 중국 수출에 애로를 겪었던 많은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중소기업의 수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4일 중국 충칭행 전세기 항공편을 띄운다고 밝혔다.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과 아시아나항공 김영헌 여객본부장은 3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10월까지 매주 1회 전세기를 운항키로 합의했다. 전세기는 중국 4대 직할시이자 서부 대개발의 중심도시인 충칭으로 향할 예정이다.

1차 전세기는 4일 우리 중소·중견 기업인 120여명을 태우고 충칭시로 출발한다. 전세기를 통해 입국하는 기업인들은 현지에서 14일간 격리를 거친 뒤 중국 전역의 사업장으로 이동해 현지 공장방문 및 비즈니스 미팅 등 경영활동을 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전세기 운항과 별도로 정기 운항노선의 좌석 일부를 무역협회 회원사를 비롯한 중소기업에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중국으로의 정기운항 횟수가 대폭 줄면서 항공권 가격이 서너 배 가량 치솟았고 그 마저도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이번 협력은 중소기업의 해외출장 수요를 일부 해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주당 1260회 운항되던 한·중 정기항공편은 9월 현재 주 46회로 대폭 줄어들었다.

한진현 부회장은 “이번 협약은 수출지원기관과 항공사가 협력해 중소기업의 하늘 길을 여는 첫 번째 사례”라며 “무역협회는 앞으로도 해외출장 수요가 있는 중소기업인들의 안전한 수출활동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역협회는 펜데믹 이후 수출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위해 지난 7월과 8월 중국 광동성 광저우시, 동관시로 특별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으며 지난달 13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코엑스에 ‘기업인 출입국 종합 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유씨엘, 비건 메이크업 시대 본격 개막
유씨엘, 비건 메이크업 시대 본격 개막
[이주의 코스메틱 리뷰 ㉙]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크림’
[이주의 코스메틱 리뷰 ㉙]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크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