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LG생활건강, 역대 최고 1분기 매출 영업이익 기록...매출액 1조 8,964억원화장품 사업, 전년동기 대비 6.4% 감소한 1조 665억원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4.23 15:13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2020년 1분기 매출 1조 8,964억원, 영업이익 3,337억원, 당기순이익 2,342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 3.6%, 3.7% 성장했다. 코로나19로 국내외 사업 환경이 급속도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역대 최고의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국 시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뷰티 사업은 럭셔리 브랜드들에 대한 견고한 수요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의 충격을 최소화했다.

한편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도 시장의 수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한 HPC(에이치피시: Home & Personal Care) 사업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9.4%, 50.7%의 성장을 기록, 큰 폭으로 성장하며 전사 실적을 견인했다. Refreshment(리프레시먼트) 사업 또한 주요 브랜드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건실한 실적을 달성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8분기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60분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2020년 1분기 사업별 실적]

▲뷰티(화장품) 사업

전년동기 대비 6.4% 감소한 1조 665억원, 영업이익은 10.0% 감소한 2,215억원

지난 2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 및 해외 화장품 시장 내 주요 채널의 매출이 급감했고, 특히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 관광객의 현저한 감소로 면세점 채널이 큰 타격을 받았다. 반면 ‘숨’과 ‘오휘’의 초고가 라인이 높은 수요를 기반으로 성장하였고 더마화장품 ‘CNP’ 또한 13%의 매출 성장을 이루었다.

 

▲에이치피시(생활용품) 사업

전년동기 대비 19.4% 성장한 4,793억원, 영업이익 50.7% 성장한 653억원 달성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대형마트 등 다중 이용시설의 기피 현상이 두드러지는 한편, 위생용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온라인 및 소형 슈퍼의 이용률이 증가하는 시장의 변화가 있었다. 닥터그루트, 벨먼, 히말라야 핑크솔트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꾸준한 성장이 뒷받침하는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소비자 니즈 및 유통 변화에 즉각 대응한 핸드 새니타이저 겔, 핸드워시, 물티슈, 한장 행주 등 다양한 항균 위생용품의 출시로 높은 성장을 이루었다.

 

▲리프레시먼트(음료) 사업

전년 대비 5.0% 성장한 3,505억원, 영업이익은 43.9% 성장한 468억원 달성

코로나19로 인해 극장 이용과 야외 활동 및 외식 등이 줄어 어려움이 있었으나, 배달음식, 온라인 등의 채널에서 수요를 늘리며 매출을 성장시켰다. 탄산은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씨그램’ 등의 성장으로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9% 증가했고, 비탄산도 ‘파워에이드’와 ‘조지아 크래프트’ 등 주요 브랜드들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쿨링 없인 못 살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쿨링 뷰티템 인기
‘쿨링 없인 못 살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쿨링 뷰티템 인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