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줄기세포화장품 허위과대광고 업체 된서리식품의약품안전처, 온라인 사이트 1,133건 적발 사이트 차단 행정처분 등 조치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9.09.30 09:3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온라인 줄기세포화장품 허위과대광고 사이트가 행정처분을 받게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하나인 여성 건강관련 제품 중 ‘줄기세포’ 표방 화장품 판매 사이트 3,562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1,133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주요 위반내용은 ‘줄기세포 함유’, ‘조직/상처 치유’, ‘피부 조직/세포 재생’ 등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하여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도록 광고한 사례 등이 대부분이다.

실제로는 ‘배양액’을 함유한 제품임에도 제품명이나 광고내용에 ‘줄기세포 화장품’ 등으로 표방하여 화장품 원료에는 사용될 수 없는 ‘인체 줄기세포’가 들어있는 것으로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도록 광고하거나,   - ‘손상된 조직/상처 치유’, ‘피부 조직/세포 재생’, ‘세포 성장’, ‘세포 사멸 억제’, ‘기미/홍조/여드름 치료’ 등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하여 의약품으로 오인될 수 있도록 광고한 경우도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차단을 요청하는 한편, 사이트를 운영하는 판매자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점검을 요청하고 화장품 책임판매업자(56개소)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청에서 점검 및 행정처분 등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위반 사항에 따라 판매자 시정·고발, 책임판매업자 행정처분(광고업무 정지 등) 등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줄기세포 화장품’이라고 광고하더라도 화장품은 ‘인체 (줄기)세포‧조직’을 함유할 수 없다면서, 소비자는 제품을 구매할 때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화장품 원료로는 인체 (줄기)세포·조직 등을 제거한 ‘배양액’만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식약처고시)'[별표 3]의 ‘인체 세포‧조직 배양액 안전기준’에 순도시험(기원 세포 및 조직 부재시험)이 설정되어 있는 상태다.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는 정부가 소비자 밀접 5대 분야(다이어트, 미세먼지, 탈모, 여성건강, 취약계층) 관련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 및 불법유통을 집중 점검하는 정책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데싱디바×파리바게뜨의 만남, ‘쿨민초 에디션’ 카카오쇼핑라이브 진행
데싱디바×파리바게뜨의 만남, ‘쿨민초 에디션’ 카카오쇼핑라이브 진행
집콕족이 가장 높은 관심을 보인 홈쇼핑 채널은 ‘롯데홈쇼핑’
집콕족이 가장 높은 관심을 보인 홈쇼핑 채널은 ‘롯데홈쇼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