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자외선 차단제’ 면세점 구매 필수 아이템올 상반기 립스틱, 파운데이션 이어 매출 3위 차지
  • 방석현 기자
  • 승인 2017.07.20 16:2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방석현 기자] 자외선 차단제가 여름 뿐만 아니라 일년 내내 필요한 필수품으로 자리잡으면서 면세점 쇼핑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최근 3년간 상품 판매 트렌드 분석 결과, 자외선 차단제의 매출이 크게 늘어 면세점에서도 자외선 차단제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피부 미용에 관심이 높은 국내 소비자들에게 자외선 차단제는 해외 출국 시 면세점에서 반드시 구매하는 필수 화장품 중 하나가 됐으며, 요즘 같은 여름 휴가철에는 반드시 준비해야 하는 여행 필수품이 됐다는 설명이다.

신라면세점은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최근 3년간 서울점과 인터넷면세점을 기준으로 내국인의 자외선 차단제 매출을 분석한 결과, 자외선 차단제의 매출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2016년) 자외선 차단제 매출은 2014년에 비해 약 2.3배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 매출은 2014년 상반기와 비교했을 때 약 3.4배 증가했다.

자외선 차단제가 메이크업 카테고리 내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2014년 6%에서 2017년 상반기에는 10%로 커졌다. 자외선 차단제는 립스틱, 파운데이션, 아이섀도 등과 함께 화장품 중 ‘메이크업 카테고리’에 속한다.

세부적으로 메이크업 카테고리 내에서 자외선 차단제 매출 순위는 2014년 5위, 2015년 6위, 2016년 6위에서 2017년 상반기에는 립스틱, 파운데이션에 이어 처음으로 3위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남녀 모두 30대의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여성의 경우 2030세대가 매년 전체 매출의 약 70% 이상을 차지했지만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피부관리를 늦게 시작하는 남성의 경우에는 3040세대가 75% 이상으로 주 구매 고객층을 이뤘다.

신라면세점에 입점한 자외선 차단제품 관련 브랜드 수도 2014년 64개에서 2017년 125개로 약 2배 늘었으며, 현재 판매하는 자외선 차단 관련 제품은 360개가 넘는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 성수기에 접어들면서 자외선 차단제품의 매출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면서 “신라면세점의 강점인 화장품 향수 카테고리와 관련된 고객 소비 패턴 변화를 지속적으로 파악해 신규 브랜드나 인기 제품 등을 발 빠르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방석현 기자  sj@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GSC글로벌표준인증원, 산호초보호인증 런칭
GSC글로벌표준인증원, 산호초보호인증 런칭
미용사회중앙회 사무국 승진인사 단행
미용사회중앙회 사무국 승진인사 단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