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현대아이비티, 중동·북아프리카 시장 진출LMTD그룹과 MOU…250억 달러 규모 신흥시장
  • 방석현 기자
  • 승인 2017.06.21 10:45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방석현 기자]  현대아이비티가 중동지역 글로벌 마케팅회사와 합작사를 설립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화장품 시장에 전격 진출한다.

   
 
현대아이비티는 20일 서울 이화여대 산학협력관에 위치한 현대아이비티 서울사무소에서 오상기 현대아이비티 대표와 윌허트슨(Will Hutson) LMTD그룹 대표가 참석해 중동-북아프리카 지역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윌허트슨 LMTD그룹 대표는 디즈니 토이스토리 신화를 일궈낸 마케팅 귀재로, 美 나스닥, 버라이즌, 코카콜라, 레드불 등 글로벌 회사의 굵직한 마케팅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마케팅 전문가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LMTD그룹(teamlmtd.com)은 윌허트슨이 설립한 중동지역 메이저 글로벌 마케팅그룹으로, 아부다비 국영 석유회사, 아부다비 상업은행, 아랍에미리트 제 2항공사인 에티하드 항공, 필립스, 구글 등 중동 거대기업 마케팅을 맡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아이비티와 LMTD는 고품질 화장품과 명품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아라비아 상류층을 대상으로 집중 마케팅함으로써 중동지역 공략과 북아프리카까지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중동지역과 북아프리카 지역은 전세계 화장품 시장의 6%를 차지하는 신흥시장으로, 매년 11%씩 초고속 성장세를 지속해 화장품업계의 황금어장으로 손꼽힌다.

특히 LMTD는 지난해부터 비타브리드 시장가능성을 주목하고, 올해초 중동지역 오피니언 리더, 셀럽, 화장품 전문가를 대상으로 비타브리드 화장품을 파일럿 테스트까지 성황리에 끝마친 상태다.

현대아이비티와의 합작사 설립을 위해 중동 지역 술탄과 왕족, 유력자들로부터 합작사 투자자금을 확보해 온 상태로, 美 바니스뉴욕과의 계약체결 소식에 서둘러 합작사 설립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상기 현대아이비티 대표는 "글로벌 마케팅 전문회사인 LMTD그룹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하게 돼 기쁘다"면서 "LMTD와 손잡고 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서 전세계적인 K뷰티의 기적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방석현 기자  sj@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장품, 온라인 구매시 유통기한 확인 가능
화장품, 온라인 구매시 유통기한 확인 가능
휴가 후 피부 회복에 필요한 ‘애프터 바캉스 뷰티템’
휴가 후 피부 회복에 필요한 ‘애프터 바캉스 뷰티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