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IMF 이후 소자본 전문점 창업 급증
  • 승인 2001.08.14 11:26
  • 댓글 0
1억원 이하의 소자본으로 화장품 전문점을 창업하고자 할 때는 어디가 좋을까? 산업자원부가 지난 11월 11일부터 ‘서울시 상권정보(www.bizinfo4u.or.kr)’ 사이트 운영에 들어감으로써 창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이트는 소상공인이나 실업자에게 창업 정보 제공과 기존 소상공인의 운영개선을 목적으로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서울 23만 5천여개의 소규모 점포를 대상으로 상권정보를 조사해 얻어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에 소재한 화장품 전문점은 모두 3,311개가 있다. 상권별로 살펴보면 전문점은 주택가와 근린상가에 1,377개가 위치, 41.5%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재래시장 부근 568개(17.1%), 아파트 단지 주변 513(15.5%), 복합지역 402개(12.1%) 순으로 나타났다.

매장평수는 5∼9평인 점포가 42.5%인 2,407개, 1∼4평인 점포가 27.9%인 924개가 있는 것으로 조사돼 전체적으로 매장 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드러났다. 10∼19평인 매장은 781개(23.4%), 20∼29평인 매장은 152개(4.6%), 30평 이상의 매장은 47개(1.4%)로 나타났다.

점포 형태는 독립점포가 94.5%인 3,125개로 나타나 아직까지는 체인점 형태가 활성화가 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별로는 중구가 234개(7.1%)로 가장 많은 전문점이 있는 상권으로 조사됐고, 다음으로 송파구에 198개(6.0%), 중랑구에 173개(5.2%), 관악구에 167개(5.0%) 순으로 밝혀졌다.

영업년수별로 사업체 수를 살펴보면 1년 이내에 창업한 업소가 755개(22.8%), 2∼3년 이내에 창업한 업소가 815개(24.6%)로 IMF 이후 창업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화장품이라는 업종이 소자본으로 소규모의 매장을 운영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4∼5년은 461개(13.9%), 6∼9년은 359개(10.8%), 10년 이상 921개(27.8%)에 불과해 전문점의 창업과 폐업 사이클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매장 층별로는 1층이 2,984개로 90.1%로 밝혀져 화장품이 타 업종에 비해 매장 효율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최철용 기자>

  webmaster@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신임 원장 취임
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신임 원장 취임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환경 캠프 입학식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환경 캠프 입학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