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염모제 5개 원료 사용금지 성분 지정 추진화장품 안전기준 규정 개정고시안 행정예고…유전독성 우려 위해평가 반영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2.09.05 13:53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유전독성 우려 문제가 제기된 o-아미노페놀 등 5개 염모제 성분이 사용할 수 없는 원료에 추가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o-아미노페놀 등 염모제 5종 성분에 대해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지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9월 5일 행정예고하고 9월 26일까지 의견을 받는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사용금지 성분으로 지정을 추진중인 염모제 성분 5종은 ▲ o-아미노페놀 ▲염산 m-페닐렌디아민 ▲ m-페닐렌디아민 ▲ 카테콜 ▲ 피로갈롤 이다.

이들 성분은 앞으로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 [별표1]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에 반영된다.

이번 개정안은 2022년 염모제 성분에 대한 정기위해평가가 진행 중인 가운데, o-아미노페놀 등 염모제 5종 성분의 유전독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평가 결과를 반영한 조치다.

식약처는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해당 성분에 대한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였고, 화장품 중 사용금지 목록에 추가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정기 위해평가는 화장품법령에 근거하여 2020년부터 5년 주기로 보존제, 자외선 차단제 및 염모제 등 사용 제한 원료로 고시된 총 352개 성분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식약처는 계획에 따라 지정·고시된 염모제 76개 성분에 대한 정기 위해평가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나머지 성분에 대해서도 위해평가 결과에 따라 필요시 관련 고시 개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 행정예고에서 제출된 의견을 수렴하고 규제심사 등 후속 절차를 거쳐 올해 말까지 고시 개정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며, 고시 개정일 이후 6개월 후부터는 해당 성분을 화장품 제조에 사용할 수 없도록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잉글우드랩코리아, 2022년도 인천시 ‘우수기업’ 선정
잉글우드랩코리아, 2022년도 인천시 ‘우수기업’ 선정
티르티르, 일본 뷰티 어워드 7관왕…큐텐 메가와리 매출 74억 원 달성
티르티르, 일본 뷰티 어워드 7관왕…큐텐 메가와리 매출 74억 원 달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