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한국콜마, 오일 성분 없는 수분 자외선차단제 개발물과 수용성 성분만으로 구성…국내 최초 오일 프리 자외선차단제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7.09 10:2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한국콜마가 국내 최초로 오일 프리 자외선차단제 개발에 성공했다. 그동안 자외선차단제에 포함된 오일 성분을 뺀 수분으로만 구성된 자외선차단 최고 기능도 인정받은 자외선차단제다.

글로벌 화장품 ODM제조전문기업 한국콜마는 수분과 수용성 성분으로만 구성된 오일프리(oil-free) 자외선차단제를 개발하고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콜마는 자외선차단 효과가 있는 수용성 성분들을 안정적으로 조합하는 기술로 한계를 극복했다. 기존 자외선차단 성분은 오일이었기 때문에 보습 등의 기능을 내기 위해서는 수분과 오일이 잘 섞이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었다. 하지만 이 수용성 성분을 점증제 안에 안정적으로 보관하는 기술로 오일 없이도 완전한 기능을 하는 자외선차단제를 만들어 냈다.

한국콜마는 이번 오일프리 자외선차단제로 기존 오일 타입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부트러블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촉촉한 겔(gel)타입으로 만들어 끈적임과 번들거림 없이 수분감과 청량감을 느낄 수 있어 스킨케어로서도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자외선차단제 최고 기능성도 인정 받았다. 자외선 장파장인 UVA와 강한 열을 동반한 UVB까지 모두 차단하며 자외선차단 최고 지수인 SPF50+과 PA++++까지 확보했다.

계성봉 메이크업 연구소장은 “한국콜마는 매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자외선차단제를 개발하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며 “다양한 융합기술과 트렌드 파악을 통한 연구개발을 아끼지 않고 글로벌 자외선차단제 No.1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한국콜마는 혁신적인 기술로 자외선차단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작년에는 수분 함량이 높은 에멀전 선스틱을 개발해 자외선차단제의 편의성과 경쟁력을 높였다. 또 지난 3월에는 블루라이트 등 유해광선을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해 PCT에 출원한 바 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라카, 고객소통형 ‘온 마이 무드’ 캠페인 실시
라카, 고객소통형 ‘온 마이 무드’ 캠페인 실시
P&K 피부임상연구센타, 상반기 홈쇼핑 히트상품 다수 임상 데이터 보유
P&K 피부임상연구센타, 상반기 홈쇼핑 히트상품 다수 임상 데이터 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