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상표브로커가 선점한 K-브랜드 화장품 상표…중국서 무효 판결특허청, 53개 상표 중 화장품 5개사 모두 승소 ‘지재권 분쟁 공동대응’ 고의성 입증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1.14 17:4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해외 상표브로커로 인한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18년도에 추진한 ’지재권 분쟁 공동대응 지원사업‘ 결과, 공동대응을 위해 구성된 53개 기업이 무효심판 등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이들 53개 기업들은 중국 내 주요 상표브로커로부터 피해를 입은 프랜차이즈를 비롯해 인형·의류·화장품 등 총 4개 업종의 우리 중소기업들로 중국 상표브로커가 다량으로 선점하고 있는 상표들을 심층조사·분석 후 공동탄원서 제출, 병합심리 등을 통해 브로커의 악의성을 입증하는데 주력하였다.

그 결과 ‘19년 9월부터 승소결과를 얻기 시작하였으며 현재까지 총 53건의 상표권 분쟁에서 53건은 전부 승소 결과를 얻었다. 이중 화장품 관련기업은 5개사였는데 모두 승소하여 무효심판을 받았다.

그동안 우리 기업은 중국 내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브로커 선점상표를 무효시키기 어려웠으나, 중국 상표당국이 상표브로커를 근절하려는 정책을 잘 활용하여 이번 승소결과를 얻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동일 브로커의 피해기업들이 협의체를 구성하여 공동대응하는 방식은 상표브로커의 악의성을 보다 용이하게 입증할 수 있고 공통의 자료를 활용할 수 있어 비용도 절감되며 기업 간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 지재권 분쟁대응 역량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상표브로커 공동대응은 동종업종에서 선점상표를 부착하여 실제 상품을 판매하는 상표브로커에 대해서도 승소를 거두었다.

상표브로커가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상표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중국 상표법 및 상표심사기준에서 규정하는 ‘상표브로커’에 해당되는지 여부가 불명확하였다.

그러나 상표브로커가 선점상표를 사용하였다고 하더라도 이는 단순한 외형상의 사용에 불과하고 타인의 상표를 무단으로 대량 선점한 사실 자체가 상표의 공정사용 질서를 해치는 신의칙 위반의 불공정 사용임을 증명하여 전부승소 결과를 이끌어냈다.

한편, 특허청은 기업의 이미지 발음, 중문 의미와 기업 이미지 부합 여부 및 등록 가능성 등을 검토하여 중문 브랜드 네이밍을 지원하고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출원비용 지원사업 등을 통해 우리 기업과 K-브랜드 상표의 출원을 유도하고 있다.

특허청 목성호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여전히 해외 상표브로커가 진정한 권리자인 우리 기업에 경고장을 발송하거나 높은 합의금 및 사용료를 요구하는 등 지속적으로 금전적인 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며 “상표브로커의 활동을 근절하기 위해 장단기 대응책을 마련하여 분쟁피해 장기화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을 보다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0~40대 여성, 화장품 성분에 관심 많고 중소기업 뷰티 제품 구매 경험율 높아
20~40대 여성, 화장품 성분에 관심 많고 중소기업 뷰티 제품 구매 경험율 높아
토니모리, 스트리트 컬처 모델 컨테스트 성황리에 종료
토니모리, 스트리트 컬처 모델 컨테스트 성황리에 종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