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맥스, 中 온라인 화장품 시장 주도한다제4회 중국 화장품 기술 콘퍼런스(SCSCC)서 온·오프라인 조직 이원화 강조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9.06.24 09:2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회사 코스맥스(회장 이경수)는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제4회 중국 화장품 기술 콘퍼런스’ (The Society for Cosmetic Science of COSMAX China)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첸창광 중국 IFSCC 회장, 췐이화 상하이 화장품 협회 비서장, 주덩쉐 상하이 식품의약품 감찰국 과장 등 상하이 주 정부 관계자를 비롯해 로레알, 존슨앤드존슨 등 글로벌 화장품사 관계자 및 상하이 교통대학, 산동대학 교수진들이 참가, 약 150여 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부회장)의 개최사로 시작된 행사에는 글로벌 화장품 기술 트렌드는 물론, 최근 급변하는 ‘중국 온·오프라인 화장품 시장의 현재와 미래’ 라는 주제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코스맥스의 주 고객사인 로레알, 메리케이, 바이췌링 등의 연구소장과 마케터들이 직접 참여해 중국 내 뷰티 시장을 이끄는 주링허우(90后)와 주우허우(95后)의 온라인 소비패턴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는 바링허우(80后)세대와는 다르게 만 19세~23세(약 2억5백만 명)의 주우허우(95后)가 소비 시장의 주요 구매자로 떠올랐으며, SNS 플랫폼을 통한 현재의 온라인 화장품 시장에서 주력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연준 코스맥스차이나 연구원장은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중국의 Z세대라고 불리며 소비주체로 떠오른 주우허우(95后)에 대해 많은 이해를 하는 자리였다”고 말하며 “이젠 코스맥스가 주최한 이 행사가 현지 고객사들과 함께 중국 화장품 시장을 이끌어 가는 중요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기술 발표 내용으로 ▲다나카타쿠미(일본) 박사의 ‘분체 표면 처리기술’ ▲데니스월러(스위스) 지보단(Givaudan)社 박사의 ‘마이크로바이옴과 화장품’ 개발 ▲남윤성(한국) 카이스트(KAIST) 교수의 ‘무기 소재 디자인 개발’ ▲이시다고이치(일본) 가오(KAO)社 부사장의 ‘민감성 피부화장품 개발’ 등의 주제가 발표 됐다.

또한, 코스맥스에서 개발된 ‘X-fine’ 등 기술 브랜딩의 소개는 물론 ▲중국 신세대 메이크업 트렌드 ▲’19 하반기 중국 화장품 시장의 전망 ▲마이크로바이옴과 피부 노화 예방 및 모사체 연구 ▲파우더 기술의 변화와 적용 등 향후 중국 화장품 산업의 미래에 대해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부회장)는 “최근 중국 현지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은 성장속도가 매우 빠르고 소비 패턴도 다양해 졌다”고 말하며 “이에 코스맥스 중국법인은 하반기부터 마케팅, 연구, 생산의 모든 조직을 온·오프라인의 이원화 체계로 변경해 고객사에게 맞춤형 신제품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맥스는 2004년 국내 화장품 ODM 업계로는 최초로 중국에 진출했다. 중국 현지 화장품 ODM 업계 1위로 평가 받고 있으며 상하이와 광저우 법인의 이원화 전략으로 85% 이상이 중국 내 로컬 고객사로부터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한편, ‘중국 화장품 기술 콘퍼런스(SCSCC)’는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화장품 시장에 대해 한·중·일 산학연계는 물론 고객사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긴밀한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우리코스메틱, 봉사활동 전개 및 한마음 단합대회 개최
㈜우리코스메틱, 봉사활동 전개 및 한마음 단합대회 개최
평범함을 거부하는 ‘신박 뷰티템’
평범함을 거부하는 ‘신박 뷰티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