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토니모리, 중국시장 공략 강화2018년부터 유통법인 2곳 ‘칭타오법인’으로 통합하는 방안 단계적 추진
  • 최지유 기자
  • 승인 2019.05.24 15:01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최지유 기자]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회장 배해동)가 중국 현지법인 경영구조 개선 등을 통해 경영 효율화에 나섰다.

토니모리는 2018년 유통망 재정비를 위한 중국 법인 통합을 결정하고 이를 IR을 통해 공지하는 한편 현재까지 통합작업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이는 기존에 칭다오 법인, 심양 법인으로 설립되었던 두 개의 법인을 칭다오 법인 한 곳으로의 통합을 뜻한다.

이 같은 유통망 재정비를 통해 사업확대를 모색한 결과 현지 매출도 긍정적이다. 올해 중국사업이 재정비됨에 따라 2월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하고 있으며 성장 규모는 지난 분기 전체 해외 매출 중 중국 매출 비중이 9%에서 올해 1분기에는 23% 수준까지 확대됐다.

또 역직구를 포함한 중국향 매출(별도기준)은 1분기 22억 원을 기록하여 2016년 3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였고 2분기 현재 수출 상황을 고려하였을 때 1분기 보다 2분기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1월 런칭한 명품 브랜드 모스키노와의 콜라보 제품이 중국 소비자들에게 높은 인기를 끌며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모스키노 콜라보 제품은 5월까지 누적으로 50만개의 제품이 중국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토니모리는 향후 중국 시장 사업 확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토니모리는 최근 중국 3대 전시회 중 하나인 ‘2019 제24회 중국 상해 미용 박람회 (CBE, China Beauty Expo)’에 참가하여 K-뷰티의 위상을 알렸다. ‘중국 상해 미용 박람회’는 40개 국가에서 3,50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하고 45만여 명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전세계 헬스케어 및 뷰티 분야 최대 전시회다. 5월 20일부터 22일까지 중국 상해 푸동신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올해 박람회에서 토니모리는 메인 브랜드 ‘토니모리’를 비롯해 세컨 브랜드 ‘아베뜨’, ‘피키비키’, ‘닥터오킴스’, ‘블링캣’, ‘컨시크’ 등을 바이어들에게 소개했다.

이밖에도 토니모리는 중국 내 주요 유통사 및 화장품 브랜드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지속적으로 검토중에 있으며 하반기 중 구체적인 운영전략을 확정하고 사업을 확대 할 예정이다.

토니모리 측은 “중국 현지법인 재정비를 통해 해외 사업도 활기를 띠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도 명동 등 관광 특수상권의 매출과 면세채널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하는 등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최지유 기자  czu@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시안 화장품 시장개척단 모집
중국 시안 화장품 시장개척단 모집
항산화 케어로 간편하게 끝내는 썸머 안티에이징
항산화 케어로 간편하게 끝내는 썸머 안티에이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