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맥스그룹, 2019 현지화 세계화 박차이경수 회장, 고객과 하나로 한국만의 뷰티 DNA 가진 글로벌 제품 공급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9.01.04 11:34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연구·개발·생산 전문기업(ODM) 코스맥스그룹(회장 이경수)이 지난 2일, 경기도 화성 본사에서 약 10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진행했다.

‘현지화로 세계화, 고객과 하나가 되자, 우리만의 것을 만들자’
코스맥스는 2019년 경영방침을 ▲’현지화로 세계화하자’ ▲’고객과 하나가 되자’ ▲’우리만의 것을 만들자’ 이 세 가지를 키워드로 선정했다. 올 한해도 세계 시장에서 ‘KOREAN BEAUTY’의 선봉이 될 것이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2018년은 어려운 글로벌 시장 상황에서도 40% 이상의 그룹 매출 성장을 이뤄냈으며 ▲글로벌 회사들과 확고한 파트너십 구축 ▲미국, 스페인, 터키, 베트남 등 대형 로컬 고객사 확보 ▲태국법인 본격 가동 등은 한층 강화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한 한 해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우리 모두 외부에서 인정하는 독창성을 가지고 세계 뷰티 H&B(Health & Beauty) 산업의 중심은 코스맥스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세계 최고가 되는 것은 나 자신이 회사의 중심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글로벌 No.1 헬스& 뷰티 ODM 회사가 되기 위한 기본 조건임을 재차 강조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경영방침의 성과를 하나씩 평가하며 "온라인, 모바일이 바꾼 현재의 화장품 시장은 새로운 형태의 플랫폼 유통과 온라인 브랜드를 등장케 했다”고 말하며 “우리에게 아주 큰 기회이며 중국에서의 확고한 기반을 가지고 한국, 중국, 미국 시장을 현지화 시키자”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의 주요 사업으로 ▲중국, 미국, 태국, 인니 등 현지 생산 안정화 ▲한국 뷰티 DNA를 지닌 글로벌 제품 개발 ▲국내 고객사의 해외 진출에 기여 등을 말했다.

올 한해 코스맥스그룹의 토탈 헬스&뷰티 ODM사업은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의 세계화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미국 등 전세계에 있는 뉴트리바이오텍과 코스맥스바이오 등 각 계열사의 제형별 최고의 융합 기술로 더 높은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마지막으로 이경수 회장은 “세계 화장품 시장은 아직도 연구·개발(R&D) 전략이 회사 성장을 판가름하는 핵심 요인”이라며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우리만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틈새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스맥스그룹의 미래 성장 방향으로 ▲글로벌 생활용품 회사들과의 전략적 제휴 확대(相生) ▲글로벌 부자재 협력회사와의 전략적 제휴(MOU) ▲신흥시장 OBM(Original Brand Management) 정책 강화 등은 글로벌 No.1 ODM사의 지위를 공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국콜마,  ‘초미세 마이크로 기술’ 특허 취득
한국콜마, ‘초미세 마이크로 기술’ 특허 취득
LG생활건강, 영업이익 사상 첫 1조원 돌파
LG생활건강, 영업이익 사상 첫 1조원 돌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