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신상품
브라운 ‘New 페이스스파 프로’ 출시클렌징, 토닝, 솜털 제모를 한 번에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8.06.11 16:33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최주연 기자] 한국 P&G(대표 김주연)의 독일 명품 소형 가전 브랜드 브라운(Braun)이 얼굴 클렌징부터 피부 토닝, 솜털 제모까지 하나의 기기로 해결해 주는 세계 최초의 3 in 1 뷰티 디바이스, ‘New 페이스스파 프로’를 6월 11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


‘New 페이스스파 프로’는 얼굴 잔털을 제거해주는 ‘페이셜 제모기’와 깔끔한 세안을 위한 ‘클렌징 브러시 헤드’, 피부 토닝을 돕는 ‘미세진동 헤드’가 함께 구성된 것으로, 간편한 헤드 교체만으로 생기 있는 광채 피부를 완성할 수 있게 도와주는 브라운만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반영된 제품이다.


먼저 마이크로 진동 기능이 탑재된 ‘클렌징 브러시’는 부드러운 저자극의 미세모가 회전하며 모공 구석구석에 쌓인 노폐물과 메이크업 잔여물까지 말끔하게 딥클렌징해, 손 세안 대비 6배 더 깨끗하고 청결하게 세안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매끄러운 메탈 헤드에 크림이나 세럼을 바른 후 얼굴에 부드럽게 롤링해 사용하는 ‘미세진동 헤드’는 초당 25번의 섬세한 진동이 손가락으로 두드려 바르는 것보다 화장품 유효성분이 피부에 더욱 깊숙이 흡수되게 해 피부 톤을 한층 향상시켜준다. 인체공학적 디자인되어 어떤 얼굴 윤곽에도 매끄럽게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자의 니즈에 따라 진동 세기와 속도도 조절할 수 있어 편리하다.


정밀 제모를 위해 슬림하게 디자인 된 ‘페이셜 제모기’는 초당 200회 회전하며 빠르고 정교하게 원치 않는 솜털을 제거해준다. 특히 헤드에 난 10개 마이크로 구멍이 0.02mm의 매우 짧은 솜털은 물론 왁스보다 최대 4배 더 짧은 털까지 제모한다. 한 번의 제모로 최대 4주까지 부드러운 피부를 유지할 수 있어 피부 톤이 밝아지고 화장이 더욱 잘 흡수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New 페이스스파 프로’는 피부과 테스트를 완료하여 민감한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100% 방수 기능을 갖춰 샤워 중에도 편리하게 얼굴 클렌징과 제모를 즐길 수 있다.


핸드백에 쏙 들어가는 18cm의 작은 사이즈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휴대 가능하며, 사용 후에는 보호캡이 있어 깨끗하게 보관할 수 있다. 제품 가격은 21만원대.


한편 브라운은 ‘New 페이스스파 프로’ 출시를 기념하여 지마켓에서 17일까지 일주일간 특별 기획전을 진행한다. 해당 제품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100명에게 헤어밴드를 사은품으로 제공하며, 제품 구매 후 우수 포토후기를 남긴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빈폴 에코백(10명)을 제공할 계획이다.

 

 

최주연 기자  star@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유럽 진출로 해외시장 노린다
유럽 진출로 해외시장 노린다
나고야의정서 18일부터 시행, 정부 부처들 대응 방안 마련 분주
나고야의정서 18일부터 시행, 정부 부처들 대응 방안 마련 분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