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상장 화장품 기업 3분기에도 사드 홍역화장품 빅2 당기순이익 마이너스 성장···원료 업체 일부 성장 지속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7.12.06 18:11
  • 댓글 0
상장 화장품 기업 2017 3분기 실적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상장화장품 기업들이 올 3분기에도 사드 보복으로 곤혹을 치른 것으로 나타나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화장품 빅2를 비롯해 화장품 브랜드숍·OEM·원료·부자재 등 대부분 상장 화장품 기업 경영실적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코스맥스, 잇츠한불, 한국화장품, 클리오, 코스메카코리아, 리더스코스메틱, 에스디생명공학 총 15개 기업의 당기순이익이 마이너스 성장했고 영업이익이 역신장하거나 적자전환된 기업이 모두 24개 업체로 나타나 상장 화장품 기업 75%가 영업이익이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화장품 시장 수요에 대비해 앞다퉈 시장에 진입한 화장품 제조업체들이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으로 중국 수출이 막히고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화장품 제조와 유통 등 연관 산업 전체가 혹독한 시련을 겪은 결과로 풀이된다.
올 3분기 매출액이 전년대비 증가한 상장기업은 LG생활건강, 코스맥스, 한국콜마, SK바이오랜드, 에스디생명공학, 케이씨아이, 케어젠, 씨큐브 등 총 17곳 뿐이다.

이들 기업 중 SK바이오랜드, 케어젠, 씨큐브 등 대표적인 화장품 원료 기업들은 사드 여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모두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보였다.

대표적인 화장품 용기업체인 연우도 직격탄을 맞았다. 이 회사는 올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0.8% 마이너스 성장한 것을 비롯해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72.2%, -17.1% 역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무분별한 화장품 시장 진입과 중국 시장에 쏠린 편중된 화장품 수출 구조가 사드 악재와 맞물리면서 올 상반기 화장품 업계 전체가 엄청난 사드 홍역을 치렀다”면서 “중국이 정치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경제환경이 바뀔 수 있는 국가라는 점은 감안한 신중한 시장접근과 수출선 다변화 등 전략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BRTC(비알티씨), 김종국과 함께한 신제품 광고 공개
BRTC(비알티씨), 김종국과 함께한 신제품 광고 공개
라벨영, 바르는 윤곽주사 ‘쇼킹윤곽밴딩크림’ 출시
라벨영, 바르는 윤곽주사 ‘쇼킹윤곽밴딩크림’ 출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