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중국 단체관광 재개로 중국노선 4,500편 추가 운항 추진한국공항공사, 항공 수요 본격 회복 예상…72만 명 한‧중 여객수요 창출 목표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3.08.23 19:0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한국공항공사(사장 윤형중)는 16일, 최근 중국 단체여행객의 한국 방문허용에 따라 7개 지방국제공항의 중국 단체여행객 유치를 위한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까지 7개 지방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은 12만 5천 명으로 2019년 대비 18.8% 수준의 회복에 그쳤으나 공사는 이번 중국 단체관광 허용조치에 따라 9월 29일부터 시작되는 중국 국경절 연휴와 항공기 동계운항시즌(10월29일) 전후로 항공수요가 본격 회복될 것으로 보고 연말까지 추가적으로 중국노선 4,500편 운항, 72만명의 한·중 여객수요 창출을 달성 가능한 목표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중국 단체여행객 증대를 위해 항공사 운항중편 및 신규노선 개설, 공항 면세점 MD정비 및 할인 프로모션 시행, 공항 내 중국 단체여행객 전용 픽업존 설치, 중국수도공항그룹 등 중국 내 주요 공항운영자들과 워킹그룹 확대 가동, 중국 젊은 층이 선호하는 가능한 짧은 시간에 적은 비용으로 많은 관광지를 보는 형태의 여행상품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와 협업해 '서귀포 K-POP 문화축제' 등 지역 K-컬쳐 행사와 연계한 관광전세편 유치, 공항 대중교통 및 안내·통역서비스 개선 등 관광인프라를 확충, 기업 인센티브관광·의료관광 유치를 위한 비용 지원 등 다각적인 수요 활성화 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한국행 중국 단체여행 관광이 6년 만에 재개된 만큼 지방공항을 이용해 많은 유커들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지자체·관광업계와 긴밀히 협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지난 18일 '국내 7개 LCC사장단 간담회', 8월 말 '중국 인바운드 여행사 간담회' 등 항공·여행업계 릴레이회의를 개최하고, 9월에는 북경수도공항그룹을 방문하여 양국 지방도시간의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6 진행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6 진행
딥프루브 눈가 전용 미스트 히트예감
딥프루브 눈가 전용 미스트 히트예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