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LG생활건강, 생물과 공존하는 도심 공원 조성울산 양정동에 ‘새들의 공원’ 조성…산딸기, 앵두, 감나무 등 1000그루 식재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3.05.31 16:35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LG생활건강(대표 이정애)은 31일 지역사회와 함께 도심의 자연 생태계를 보존하고 생물 다양성을 확대하기 위해 울산 양정동에 ‘새들의 공원’을 조성한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울산지역 기초자치단체를 포함해 지역환경단체인 ‘울산생명의숲’,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약을 맺고 도시 숲 조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새들의 공원은 지난해 울주군에 조성한 ‘꿀벌의 공원’에 이은 두번째 사업으로, 사라져 가는 새들의 보금자리를 복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전세계 1만여 종의 새 중 개체 수가 감소한 종이 40%에 달하고, 수십년 내에 곤충의 40%가 멸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서식지 보존을 위한 생물의 다양성 문제가 중요해지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울산시 북구 양정동에 있는 ‘오치골 공원’에 다양한 꽃과 열매를 맺는 교목과 관목을 심고 새와 어린이가 함께 누릴 수 있는 ‘새들의 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어린이가 먹을 수 있는 앵두, 산딸기, 뽕나무 등을 심고 새들의 먹이가 되는 감나무, 산수유, 해바라기 등을 식재한다. 새들이 안전하게 번식할 수 있는 인공 새집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물과 먹이를 공급할 수 있는 생태 네트워크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새들의 공원’의 생물 다양성을 탐사할 수 있는 ‘시민과학자’ 양성 프로그램도 개설한다. 시민과학자는 어린이들이 새들의 성장 과정을 관찰하고 식물, 곤충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 교육을 진행하고,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생물 다양성 행사도 개최할 계획이다.

앞서 LG생활건강은 울주군 용암리에 ‘꿀벌의 공원’(4700여평 규모)을 조성했다. 나무 1000그루를 심어 도시 생태계의 생물 다양성을 확대하고 탄소 배출 및 미세 먼지를 상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LG생활건강 박헌영 ESG대외협력총괄 전무는 “생물 다양성 보존과 복구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에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지역사회와 함께 도심 공원의 생태계를 복원하는 등 환경과 사회에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생명의숲 황두환 이사장은 “오치골 공원을 새들의 공원으로 만듦으로써 어린이는 자연을 가까이에서 느끼고 새와 곤충은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도시 숲을 생태적으로 건전하고 아름다운 곳으로 만들기 위해 기업, 지자체, 시민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주의 리미티드 에디션] 더마비×와사비베어
[이주의 리미티드 에디션] 더마비×와사비베어
대봉엘에스 ‘김면복 인천지식재산센터장’ 현장 방문
대봉엘에스 ‘김면복 인천지식재산센터장’ 현장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