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맥스, 印尼서 인디브랜드 성장 솔루션 제시‘코스맥스 이노베이션 컨퍼런스’ 개최... ‘MUI 할랄 인증’ 획득 1억 4천만 MZ세대 공략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3.02.23 10:23
  • 댓글 0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2월17일 개최된 ‘코스맥스 이노베이션 컨퍼런스’ 행사 전경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기업 코스맥스(대표 이병만)는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알로프트 호텔에서 ‘코스맥스 이노베이션 컨퍼런스(COSMAX Innovation Conference)’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코스맥스는 △2023년 글로벌 및 현지 트렌드 소개 △새로운 소재 및 기술 제안 △투자연계에 이르기까지 인도네시아 인디브랜드를 위한 ‘원스톱솔루션’을 제시해 업계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지화 전략으로 인구의 절반이 MZ세대인 인도네시아 뷰티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며 ‘클린뷰티’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이번 행사에는 드위아나(Dwiana) 인도네시아 식약청(BPOM) 부총장, 현지 대표 고객사, 투자사 등 총 52개사 2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K뷰티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입증했다.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 ‘코스맥스 이노베이션 컨퍼런스’에서 정민경 코스맥스인도네시아 법인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총 인구수는 약 2억 8천만 명으로, 세계 4위 인구 대국이다. 이중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로 불리는 밀레니얼과 Z세대가 50% 이상을 차지하는 젊은 시장이다. 내수 시장이 크고 이커머스 성장 속도가 빨라 동남아 지역 내에서도 가장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코스맥스인도네시아는 2011년 법인 설립 이후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구사하며 인도네시아 대표 화장품 ODM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기온이 높고 습한 현지 기후를 고려해 가벼운 사용감과 브라이트닝 효과를 갖춘 크림 및 세럼 등 MZ세대 소비자 취향에 맞춘 ‘할랄 뷰티’ 제품을 출시하며 인도네시아 뷰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코스맥스인도네시아는 인구의 80% 이상이 무슬림인 현지 소비자 특성을 고려해 일찍이 ‘할랄 위원회’를 구성하고 2016년 국내 화장품 ODM 업계 최초로 무이(MUI·Majelis Ulama Indonesia)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 이어 2020년 프랑스 비건 인증기관인 ‘이브’ 비건 인증, 2022년 천연 유기농 화장품 국제 인증인 ‘코스모스 유기농’ 생산 인증을 획득하는 등 클린뷰티(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배제한 화장품)를 위한 3박자를 모두 갖췄다는 평가다.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 ‘코스맥스 이노베이션 컨퍼런스’에 참가한 업계 관계자들이 코스맥스가 개발한 뷰티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인구 특성상 아세안 및 중동 지역과도 문화적 유사성이 높은 만큼, 코스맥스는 인도네시아 법인을 전초기지로 삼아 글로벌 클린뷰티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정민경 코스맥스인도네시아 법인장은 “팬데믹 기간을 거치며 인도네시아 MZ세대 중심으로 디지털 시장이 급격히 성장했다”라며 “10여 년간 축적한 현지 연구 노하우로 인디브랜드와 동반성장하며, 글로벌 클린뷰티 시장 수요 확대에도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맥스는 인도네시아 국립 보고르농과대학교(IPB), 국립 인도네시아대학교(UI)와 반둥 공과대학 등 유수의 명문 대학들과 자생식물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바나나꽃, 열대 차 나무 등 현지 자생식물을 이용해 여드름 방지, 항산화, 미백 효능 등을 지닌 화장품 소재를 발굴하고 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마녀공장, 유기동물 예방을 위한 ‘댕냥이 에디션’ 출시
마녀공장, 유기동물 예방을 위한 ‘댕냥이 에디션’ 출시
LG생활건강, 취약계층 위해 10억원 상당 생활용품 지원
LG생활건강, 취약계층 위해 10억원 상당 생활용품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