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중국 화장품 원료 정보 제출 시한 초읽기NMPA, 2023년 4월까지 신규 화장품 등록 시 원료 정보 보고 의무화 공지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3.01.11 08:5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중국 정부의 화장품 원료 안전성 정보관리가 강화된다.

글로벌 화장품 화학물질 인허가 대행사 리이치24시코리아(대표 손성민)에 따르면 중국 NMPA(국가약품감독관리국)는 최근 화장품 감독관리 제도 개정 고시를 통해 2023년 1월 1일부터는 화장품 완제품 허가ㆍ등록 시 제품 처방 내 모든 원료에 대한 안전성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고 공지했다.

따라서 앞으로 중국 화장품 시장에 진입하는 모든 신규 화장품 품목뿐 아니라 기등록된 제품에도 해당되며 2023년 4월까지 처방에 사용된 모든 원료의 안전성 정보를 기입해야 한다.

개정에 맞춰 당국은 이미 지난 2022년 12월 8일 중국 화장품 비안 시스템 내 일반 화장품 비안 정보에 '원료 안전성 정보 자체 갱신' 기능을 추가했다.

중국 화장품 원료 안전성 정보 자체 갱신 예시화면

글로벌 화장품 및 화학물질 인허가 대행사인 리이치24시코리아(주)의 정효진 팀장은 이번 개정 내용에 대해 “해당 신규 기능은 이미 등록된 완제품의 원료 제조사 및 원료 품질사항이 변동되어 원료 코드를 수정해야 하는 경우나 원료 코드 및 원료 안전성 정보를 추가하려는 경우에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팀장은 “단, 이는 완제품의 처방에 사용된 원료의 함량, 각 성분의 조성비 및 종류 등은 동일할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으며, 완제품 처방 중 첨가물질(안정제, 항산화제, 방부제 등)의 종류 및 함량이 변경됐을 때에는 별도로 변경 신고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리이치24시코리아 손성민 대표.

리이치24시코리아 손성민 대표는 “드디어 중국 당국이 우리나라 및 해외 화장품 기업들의 양털깎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미 규제 대응이 어려운 국내 원료 대신 중국 원료로의 ‘갈아타기’가 지난해부터 조용히 진행되고 있으며, 이로인해 국내 중소 원료사들은 대형사들에 비해 훨씬 더 피해가 클 것으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또 손 대표는 “5월 이후 당국의 검열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경우, 대(對)중국 화장품 수출시장도 함께 급속도로 위축될 수 있으며, 장기간 추진해온 화장품 원료 국산화에도 영향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우려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설화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파트너십 강화
설화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파트너십 강화
나우코스, MAKEUP IN LA 참가
나우코스, MAKEUP IN LA 참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