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종합
대한미용사회 4년 임기 회장 선출 원년 이선심 회장 2023 신년사…지회•지부 재정 건전성 강화 총력 협력 당부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3.01.04 09:46
  • 댓글 0
제24대 대한미용사회중앙회 이선심 회장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국내 최대 뷰티 직능단체인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올해 전국 지회•지부 재정 건전성 강화 관련 업무를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정기총회 정관개정에 따라 처음 실시되는 4년 임기의 중앙회장을 선출하는 역사적인 해가 될 전망이다.

이선심 대한미용사회중앙회장은 2023년 신년사에서 “올해는 대한미용사회중앙회가 중요한 이정표를 세우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제하고 “정기총회에서 변혁의 시대를 이끌어갈 25대 중앙회장을 선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선심 회장은 “대내외적으로 쉽지 않은 도전과제들을 해결해 나가야 할 25대 중앙회장은 개정된 정관에 의해서 처음으로 선출하는 중앙회장.”이라며 “대한미용사회중앙회가 처음으로 4년 임기의 중앙회장을 선출하는 역사적인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크고 작은 조직이든지 리더는 이렇게 새해를 맞이하면 어떻게 조직을 원만하게 이끌면서 한 발 더 진전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지를 고민해야 한다.”며 “올해 새해를 맞이하면서 어떠한 비전으로 전국의 회원들 하나로 모을 수 있을지 생각하고 또 생각하며 지혜로우신 분들에게 조언도 들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또 “무엇보다 올 한 해의 중요한 비전으로 중앙회나 지회지부가 재정적으로 건실해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중앙회장에 취임하면서 생각보다 심각한 중앙회 재정을 정상화시키기 위해서 밤낮없이 뛰었고, 60% 정도 부채를 갚는 성과를 거두었지만 아직도 갈 길이 먼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중앙회나 지회•지부나 재정적으로 안정이 되어야 회원들을 위한 다양한 일들을 펼칠 수 있다.”면서 “회원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업이라면 과감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협회 운영에 있어 회비에만 의존하면 갈수록 협회 재정은 빠듯할 수밖에 없어 어렵다.”면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면서도 회원과 협회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협력을 당부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6 진행
미리 크리스마스 산타 원정대 시즌6 진행
딥프루브 눈가 전용 미스트 히트예감
딥프루브 눈가 전용 미스트 히트예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