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M.I.N.G.L.E’ 올리브영 2022 결산 키워드 선정1.1억 구매 데이터 기반 히트 상품과 매출 트렌드 분석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2.12.20 14:4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이 약 1.1억 건의 연간 고객 구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의 트렌드 키워드를 ‘M.I.N.G.L.E(밍글)’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올리브영이 선정한 2022년 결산 키워드 ‘M.I.N.G.L.E(밍글)’은 다양한 소비 형태가 복합되어 어우러지고 있음을 뜻한다. 올해는 엔데믹과 더불어 고물가, 고환율 등 소비의 흐름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많아지면서, 뷰티와 헬스 시장에도 하나의 메가트렌드가 아닌 여러 가지 트렌드가 혼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M.I.N.G.L.E’은 각각 △온·오프라인 쇼핑을 심리스하게 즐기는 소비자들(Multi shoppers),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소비 양극화(Inflationary Janus), △마스크 해제와 야외 활동의 회복 (No-mask beauty), △판을 흔드는 게임 체인저의 등장(Game changer), △삶의 질을 높이는 ‘라이프 플레저’ 시대(Life pleasure) △나만의 취향을 찾는 체험형 소비 각광(Exploring new)을 의미한다.

온·오프라인 쇼핑을 심리스하게 즐기는 소비자들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 모바일 앱(App)뿐만 아니라 라이브 방송, 모바일 선물하기 등 여러가지 채널과 서비스를 심리스(Seamless)하게 이용하며 쇼핑을 즐기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 옴니채널을 구사하는 대표 플랫폼인 올리브영에서는 1,200만 명의 멤버십 회원 가운데 온·오프라인을 모두 이용하는 회원 비중이 약 51%(11월 말 기준)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9년 기준 비중 30%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수치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소비 양극화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이른바 3중고(高가 이어지는 가운데 ‘야누스 소비’라 불리는 소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불황 속 일상에서 꼭 필요한 상품은 저렴하게 구매하려 하면서도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프리미엄 상품에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먼저, 올해 인기 상품 TOP 100(1~11월 매출액 기준) 가운데 60% 이상이 원플러스원(1+1), 추가 증정 등으로 구성된 기획 상품이었다. 특히 클렌징이나 토너 등 일상에서 매일 사용하는 상품이 주를 이뤘다. 한편, 같은 기간 크리니크, 어반디케이 등 프리미엄 브랜드 매출은 전년비 38% 신장했다.

마스크 해제와 야외 활동의 회복

또한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와 함께 엔데믹으로 접어들면서 야외 활동과 관련된 상품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색조화장품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50% 증가했다. 특히 쿠션, 파운데이션 등의 베이스 메이크업(70%)과 립 메이크업(65%) 상품이 색조 성장을 견인했다.

여행, 바캉스 등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관련 상품 수요도 부쩍 늘었다. 같은 기간 선크림, 선쿠션 등 선케어 상품 매출은 49% 증가, 체중 관리에 도움을 주는 슬리밍 상품은 64%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판을 흔드는 게임 체인저의 등장

올해 뷰티, 헬스 시장은 수많은 루키가 등장하며 인기 브랜드와 상품 판도가 급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올리브영이 한 해의 고객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선정한 ‘2022 올리브영 어워즈’에서는 27개 정통 부문 가운데 12개 부문에서 새로운 1위 상품이 탄생했다. 이밖에도 메이크업 스파츌라, 스틱형 아이 세럼, 고체 향수, 괄사 등 소비자들의 각양각색 니즈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상품들이 주목받은 해였다.

삶의 질을 높이는 ‘라이프 플레저’ 시대

이제는 ‘헬시(healthy) 플레저’에서 나아가 ‘라이프 플레저’ 시대다. 건강과 미용뿐만 아니라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상품군이 약진하고 있다. 올리브영에서는 패치형 브라와 브라렛, 여성용 사각팬티 등 언더웨어 매출이 87% 급증했다.(1~11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나만의 취향을 찾는 체험형 소비 각광

또한 올해에는 나만의 개성과 취향을 찾는 소비 트렌드가 두드러진 해였다. 10가지 안팎의 다채로운 컬러로 구성된 팔레트 형태의 아이섀도우가 ‘아이메이크업 르네상스’를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시그니처 향을 강조한 ‘향(香)바디’ 브랜드들이 앞다퉈 등장하며 트렌드에 민감한 2030 세대를 사로잡았다. 취향을 찾으려는 체험형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향수 카테고리에서는 여러 가지 향기를 체험해볼 수 있는 디스커버리 세트 상품도 속속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해는 불안정한 경기 상황 속에서도 개개인의 니즈와 루틴에 맞게 소비하려는 트렌드가 두드러지면서, 여러 가지의 소비 형태가 복합되어 어우러지고 있다”며 “올리브영은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브랜드를 적극 발굴하며 뷰티와 헬스,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K-뷰티 위기 돌파구 규제혁신에서 찾는다
K-뷰티 위기 돌파구 규제혁신에서 찾는다
아모레퍼시픽, RE100 리더십 어워드 수상 
아모레퍼시픽, RE100 리더십 어워드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