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화장품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대책은?소비자권익포럼, 화장품 위해평가•안전이슈 •소통 방안 집중 조명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2.11.12 20:35
  • 댓글 0

[정부재 기자] 화장품 사용이 보편화, 장기화, 다양화 되면서 안전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높아진 가운데 정부와 업계, 소비자간 화장품 위해성 정보 소통강화가 화두로 떠올랐다.

창원대학교 산학협력단•(사)소비자권익포럼 주최로 지난 11월1일 더케이호텔 비파홀에서 열린 제38차 소비자권익포럼에서는 화장품 위해평가 현황을 공유하고 보완과제 등을 집중논의했다.

이날 포럼은 엘스안전성효능연구원 임두현 대표, 미래소비자행동 최지현 이사의 주제발표에 이어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소비자 보호 방안모색을 주제로 한 지정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위해평가, 안전성 확보 시작점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임두현 대표는 “ 화장품에 존재할 수 있는 인체 유해영향과 발생확률을 과학적으로 예측하는 일련의 과정이 위해평가”라며 “화장품 원료, 제조, 유통, 보관, 사용시 발생할 수 있는 미생물 오염 등이 위해평가 요소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EU, 미국, 중국, 일본 등이 화장품 안전 평가와 과학적 효능평가 관련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금지성분 미사용, 제한성분량 이하 사용, ICID 등재 원료 사용, 유통화장품 안전기준에 적합은 화장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충분조건이 아닌 시작점”이라고 강조했다.

임 대표는 “글로벌 스탠다드형 화장품 안전평가 방안으로 어린이 화장품 안전평가, 제품 및 제조방법에 대한 안전성 자료 확보, 효능효과 증빙자료 확보와 함께 화장품 과학•분석화학•독성학, In-Silico method 능력을 보유한 화장품 평가사를 육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약처 늦장대처, 규제委 황당 판단
미래소비자행동 최지현 이사(화장품비평가)는 중국 임산부 모유 자외선차단제 검출, 과불화 화합물 국내 화장품 검출, 염모제 1,2.4-T.H.B 안전 논란 등을 최근의 화장품 안전 이슈로 지적하고 화장품 위해평가 개선방향을 제시했다.

최지연 이사는 “식약처가 위해평가를 끝내고 사용금지시키려던 1,2.4-THB성분을 주성분으로 하는 염모제가 시장에 등장, 뒤늦게 금지조치를 추진했으나 업체 반발과 규제개혁위원회 권고조치로 발이 묶이는 등 식약처의 늦장대처, 규제개혁위원회의 황당한 판단으로 소비자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아무리 작은 위험도 반드시 위해평가를 실시하고 근거자료를 만들어 위해평가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화장품 위해 정보 소통을 위한 퍼블릭 릴레이션과 교육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열린 지정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정부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화장품 위해평가를 진행하고 이를 교육·홍보·소통하는 시스템 구축 등을 소비자 보호 방안으로 제시했다.

한국형 SCCS·CIR 자문단 운영
성신여자대학교 뷰티산업학과 김주덕 교수는 “화장품 위해성이나 안전에 대한 소통이 잘 이루어 지지않고 있어 언론 등에서는 소비자 불안을 야기시키는 기사들로 인해 정확한 정보 전달이 되지 않고 있다.”며 “EU의 SCCS 또는 미국 CIR 같은 전문가 자문과 함께 불안감을 자극시키기 보다는 정확한 위해 정보를 소비자와 소통해서 불안감을 제거하고 안심시킬 수 있는 소통채널이 만들어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위해평가 소비자 소통 강화
대한화장품협회 장준기 전무는 “국내외에서 안전성 우려가 제기된 화장품 원료에 대한 위해평가 절차뿐만아니라 결과를 시행할 때의 처리원칙을 미리 정하여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평소에 화장품 위해성 평가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여 소비자 등 관련 이해 관계자가 위해평가에 대해 오해하지 않고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장품 안전 정부와 업계 주도
동국대학교 약학대학 이무열 교수는 “화장품 사용자 또는 소비자는 화장품으로부터 안전해야 하며 이를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보호받을 수 있어야 하고 이러한 노력은 일차적으로 국가나 정부, 산업계가 주도해야 한다.”면서 “정부와 업계에 의한 화장품 위해성 평가에 대한 소비자와의 위해성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전성 정보 교육·홍보 필수
소비자시민모임 윤명 사무총장은 “소비자들이 수많은 화학물질에 노출되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과거에 비해 높아지고 제품에 있어 안전 관련 문제에 매우 민감하다.”면서 “소비자 안전 문제는 생명, 건강, 미래세대를 비롯한 사회전반에 있어 매우 중요한 만큼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화장품 안전성 정보 소통, 교육과 홍보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K-뷰티 위기 돌파구 규제혁신에서 찾는다
K-뷰티 위기 돌파구 규제혁신에서 찾는다
아모레퍼시픽, RE100 리더십 어워드 수상 
아모레퍼시픽, RE100 리더십 어워드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