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메카코리아,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EOGM 오픈화장품 개발 희망하는 누구나 개발 의뢰 시스템…비대면 온라인 진행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2.10.04 16:3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화장품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기업 코스메카코리아가 비대면 영업에 특화된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EOGM’을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화장품 개발을 희망하는 누구나 EOGM에 접속하여 개발 의뢰를 할 수 있게 되었다. ‘EOGM’이란 E와 OGM을 합쳐 만든 플랫폼 명으로 글로벌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한 코스메카코리아의 독자적인 시스템 OGM(Original Global Standard and Good Manufacturing)을 온라인 플랫폼 상에서 제공한다는 의미로 앞에 E를 붙여 탄생하였다.

EOGM은 기존 영업 프로세스인 제품기획 – 개발 – 생산 – 출고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온라인에서 동일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구현 중이며, 현재는 제품기획 및 개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현재 300품목이 넘는 제품이 업로드 되어있으며 국가 및 성분 규제 필터를 포함하여 코스메카 제품을 E-카탈로그(E-Catalogue) 형식으로 제공한다.

따라서 고객사가 타게팅하는 시장에 원하는 제형을 선택하고 코스메카가 소싱하는 자체개발 원료 등으로 자신만의 주문제작(customizd)된 제품을 개발 의뢰할 수 있다.

트렌드 변화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화장품 업계인 만큼 EOGM은 신속한 고객 대응에 주목하였다.

고객사가 플랫폼을 통해 요청하면 베이스샘플을 우선 받아볼 수 있다. 베이스샘플 수령 후 만족 시 추가 요청사항을 반영하여 컨셉 및 액티브성분 적중률을 높인다.

아울러 딥러닝이 가능한 챗봇을 탑재하여 시공간의 제약 없이 24시간 고객사의 문의사항에 대해 영업 및 연구 전문 답변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개발 중이다.

또한 자체 패키징 개발 부서를 통해 용기 추천을 받을 수 있기에 내용물부터 포장용기까지 원스탑 토탈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며 최신 뷰티 및 패키징 트렌드도 플랫폼 가입 고객에게 제공된다.

2023년에는 코스메카코리아의 자회사 잉글우드랩과 협업을 통해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비대면 영업을 진행하여 국내/해외의 생산처와 포뮬러에 제한을 두지 않고 글로벌 고객사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이다.

코스메카코리아 관계자는 “EOGM은 코스메카코리아의 20년 노하우를 경험할 수 있는 비대면 영업 플랫폼이다” 며 “고객 맞춤형 요소를 끊임없이 발굴하고 신뢰할 수 있는 컨텐츠를 제공하여 고객이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잉글우드랩코리아, 2022년도 인천시 ‘우수기업’ 선정
잉글우드랩코리아, 2022년도 인천시 ‘우수기업’ 선정
티르티르, 일본 뷰티 어워드 7관왕…큐텐 메가와리 매출 74억 원 달성
티르티르, 일본 뷰티 어워드 7관왕…큐텐 메가와리 매출 74억 원 달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