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스페셜
지금 당신이 주목해야하는 가을 베스트셀러 화장품일교차에 건조해진 얼굴, 바디 관리를 위한 각질과 보습 관리 필수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10.05 15:55
  • 댓글 0
오가나셀 '펩타이드 토네이도 클렌저', 오가나셀 '바이오 액티옴 리커버리 크림', 루피움 '바이탈리트 솔트 스크럽', 논픽션 '젠틀 나잇 핸드 크림'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선선한 가을 바람이 마냥 좋지만은 않다. 일교차가 큰 가을에는 피부가 외부 자극에 쉽게 민감해지고 피부 속 수분을 뺏겨 각질이 생겨나기 때문. 각질을 제때 관리하지 않으면 화장이 잘 받지 않고 푸석해 보일 뿐만 아니라 노폐물이 쌓여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이때 보습관리를 소홀히 하게 되면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지며 피부 탄력이 떨어진다. 때문에 얼굴과 보디는 물론 손과 국소부위까지 관리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

 

▶페이스 기초가 튼튼해야 색조까지 완벽하다

평소 얼마나 각질과 보습관리를 꾸준히 했느냐에 따라 색조 화장이 달라진다. 정돈되지 않은 피부결 위에 파운데이션을 무작정 바르면 각질을 감추기는 커녕 파운데이션이 뭉쳐서 오히려 지저분한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피부가 당기고 화장을 해도 들뜨고 겉돈다면 각질과 보습 2가지 루틴으로 관리 하는 것을 추천한다. 환절기 민감해진 피부에 자극을 최소화하는 젤 타입의 클렌저인 오가나셀의 ‘펩타이드 토네이도 클렌저’는 따로 각질 제거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미세한 호두 나무 열매 껍질 가루가 각질과 모공 속 노폐물을 부드럽게 제거해 촉촉하고 매끈한 피부결로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로션 단계에서 미백과 주름 개선 이중 기능성 크림인 오가나셀 ‘바이오 액티옴 리커버리 크림’으로 충분히 보충해 촉촉한 상태를 만들어 불필요한 자극을 최소화하고 가벼운 제형의 크림을 여러 번 덧바르는 것이 촉촉한 보습력을 유지하는 데 더욱 효과적이다.

 

▶바디 각질 관리와 동시에 보습 관리를 동시에

얼굴 뿐만 아니라 팔과 다리 발 뒤꿈치 등에서 하얀 각질이 유난히 많이 눈에 띈다. 특히 보디 피부는 얼굴에 비해 소홀히 다루기 쉬워, 어느 날 갑자기 부쩍 거칠고 탄력 잃은 보디를 발견할 수 있으니 미리미리 꼼꼼한 각질 보습 케어가 필요하다. 루피움의 ‘바이탈리티 솔트 스크럽’은 달콤하고 상큼한 자몽 향으로 바다의 미네랄을 담은 씨솔트 성분을 함유해 각질을 부드럽게 제거하고 수분까지 공급해 피부를 촉촉하게 가꾸어 준다. 또한 베르가못 오일, 왕귤껍질 오일의 식물성 오일을 담아 바디 피부를 환하게 가꾸는데 도움을 준다. 발에서부터 시작하여 건조한 피부를 마사지하며 둥글게 위쪽 방향으로 마사지해준 후 목욕이나 샤워 후에 함께 씻어내면 원활한 혈액 순환을 도와 건강한 피부가 완성된다.

 

▶관리에 소홀하기 쉬운 국소 부위도 꼼꼼하게

외부와 접촉이 많은 손은 그만큼 많은 오염에 노출되어 있다. 깨끗이 자주 씻어주는 것이 중요하지만 핸드크림으로 보습을 공급해주는 것도 중요하다. 피지선이 없기 때문에 어떤 부위보다 노화가 가장 빨리 진행되기 때문. 핸드크림을 바를 때는 손등을 두드려 주며 영양성분이 손에 골고루 흡수 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좋다. 논픽션의 ‘젠틀 나잇 핸드 크림’은 설페이트, 파라벤, 프탈레이트 등 17가지 유해성분을 첨가하지 않은 클린 포뮬러로 민감한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 가능하며, 달콤한 스웨이드, 차분한 시더우드, 달콤한 바닐라와 머스크가 어우러져 포근하면서도 중성적인 매력의 향까지 자랑한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닥터 브로너스, 유기농 오일 5종 담은 ‘베이비 마일드 오가닉 매직밤’ 출시
닥터 브로너스, 유기농 오일 5종 담은 ‘베이비 마일드 오가닉 매직밤’ 출시
겨울철엔 촉촉하고 진한 꿀보습 아이템을
겨울철엔 촉촉하고 진한 꿀보습 아이템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