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화장품산업 전반 비대면 트렌드 확산 추세진흥원, 중소 화장품 해외진출 수요조사 결과 발표...혁신 화장품 개발 지원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7.21 11:1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화장품 산업 전반에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혁신기술 중심의 미래 화장품 개발을 지원해야 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중소화장품 기업들이 온라인 수출상담회 참여를 통해 바이어를 발굴하고 유망국가 수출용 혁신 화장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 이하 진흥원)이 2021년4월7일부터 5월7일까지 국내 124개 화장품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포스터 코로나 대응, 중소 화장품 해외진출 지원' 수요조사 결과다.

진흥원에 따르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가장 효과적인 전략으로 ‘온라인 수출상담회 참여로 바이어 발굴’(33.9%)이라고 가장 많이 응답했으며, ‘온라인 유통채널 발굴’ 30.6%, ‘온라인 및 비대면 미팅 활성화‘ 14.5%, ‘신제품 개발‘ 12.9%, ‘품목 변경‘ 4.8% 순으로 답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홍보·마케팅을 온라인 중심으로 실시한 기업이 63.7%로 가장 많았으며, 온·오프라인 병행(33.9%), 오프라인 중심(2.4%)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해외 판매를 병행한 기업이 60.5%로 가장 많았으며, 국내 판매 중심(24.2%), 해외 판매 중심(15.3%) 순으로 조사됐다.

이어 수출액 감소 기업이 45.2%로 가장 많았으며, 증가 기업이 26.6%, 변동 없는 기업이 26.6%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유통채널 변화

화장품 기업 대부분은 온라인 유통채널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찾는 모습이다. 코로나19 이후 유통채널 변화가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73.4%로, 그중 온라인 유통채널 확장이 92.3%로 가장 많았으며, 자사몰 개설 27.5%, 오프라인 유통채널 확장 16.5%, 오프라인 유통채널 축소 14.3% 순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입점 유통채널은 국내 오픈 마켓(76.6%)이 가장 많았으며, 자사몰(75.8%), 네이버쇼핑(71%), 해외 온라인 마켓(48.4%), SNS(43.5%), 국내 종합 쇼핑몰(35.5%) 순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유통채널 현황

온라인 유통채널 진입 시 애로사항은, 전문 인력 부족 문제(53.2%)가 가장 많았으며, 높은 판매 수수료(17.7%), 대형몰 입점 어려움(16.9%), 자사몰 미흡(3.2%)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관련 상황은 어떨까? 조사 대상 기업중 기초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출하는 국가는 베트남, 미국, 중국 순이며, 색조 화장품은 중국, 일본, 미국, 마스크팩은 중국, 베트남, 일본 순으로 가장 많이 수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국가 및 수출품목

 

해외 진출 시 가장 어려운 점으로 신규 바이어 발굴(56.5%)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인허가 절차 및 비용(32.3%), 국가별 상이한 통관절차(4.8%), 진출국에 대한 시장 정보(3.2%), 언어 등 문화 차이(0.8%) 순으로 조사됐다.

수출 희망 국가

수출 희망 국가는 중국(61.3%)이 가장 많았으며, 미국(48.4%), 베트남(37.1%), 러시아(24.2%)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국가는 말레이시아, 홍콩, UAE, 프랑스 등, 다양한 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기업 대부분이 국내외 마케팅, 유통망 확대, 수출 지원, 전문 인력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정부 지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출관련 정부지원 수요는 해외 온라인 마케팅·유통 플랫폼 구축(28.2%)이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 유망국가 타겟 신제품 개발 지원 사업(23.4%), 해외 대형 온라인 유통망 입점 지원(17.7%), 수출 물류비 및 세제 지원(12.1%)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 의견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탄력적 규제, 마케팅 비용 지원, 현지 유통 B2B 바이어 발굴 사업, 온라인 수출 역량 육성 교육 등 다양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ESG에 대한 기업 인식도 조사 결과, ‘ESG를 알고 있지만 전략은 없다‘고 응답한 기업이 41.9%였으며, ’ESG를 모르고 있다’는 38.7%, ‘ESG를 알고 있고 전략도 가지고 있다’는 18.5%로 나타났다.

진흥원 뷰티화장품산업팀 김미희 팀장은 “이번 수요조사 결과, 화장품 업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 극복 방안으로 온라인 전략이 효과적이라 판단하고 있어, 앞으로도 비대면 사업 전략의 중요성이 강조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온라인 상담회 개최, 유통망 확대 등 기업 수요 맞춤형 지원 및 대형 온라인 몰 입점 지원 등을 통해 중소 화장품 기업의 온라인 유통채널 진입 용이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한 “기업 희망 진출국이 미주, 중화권, 신남방권 이외에 중동, 유럽 등 다양한 국가로 나타나, 수출국 다변화를 위한 정부 지원은 지속 강화가 필요하고, 진흥원이 운영 중인 해외지사와 연계하여 유망 바이어 발굴, 사후관리 등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고도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화장품 산업은 정부가 집중 육성하는 미래 성장 동력으로서 비대면·맞춤형·지속가능 트렌드에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한 시점으로, 혁신기술 중심의 미래화장품 개발을 위한 맞춤형 정보제공 등 우리 기업들이 산업 전반의 뉴 패러다임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정책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셀더마 ‘액티브 리페어 그린 하이드로겔 마스크’ 출시
셀더마 ‘액티브 리페어 그린 하이드로겔 마스크’ 출시
AGE 20’s X 배구 국가대표 김희진과의 만남
AGE 20’s X 배구 국가대표 김희진과의 만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