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대봉엘에스, ‘리라글루티드’ 국책과제 선정 및 애니젠과 MOU 체결국내 최초 친환경적인 그린 케미스트리와 융합 혁신 초음파 기술력 활용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7.20 15:49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원료의약품 및 화장품소재 전문기업 대봉엘에스(대표이사 박진오)가 ‘친환경 용매를 이용한 리라글루티드 비만 치료제의 시제품 제조 R&D 연구개발’ 국책과제에 선정된 가운데 애니젠과 업무 협약식(MOU)을 체결했다.

대봉엘에스와 펩타이드 의약품 전문기업 애니젠은 최근 애니젠 오송공장에서 리라글루티드의 제조 방법, 합성 기술 개발의 차별성 및 혁신성, 국책과제 1·2차연도 계획, 사업화 전략 협의 등을 진행했다.

주관기업인 대봉엘에스는 애니젠과의 협업을 통해 ‘리라글루티드’의 시제품을 오는 2022년까지 제조할 예정이다.

두 기업은 공정 최적화 진행, 정제 및 분석법 개발, 시제품을 제조하고 이를 통해 국내외 원료 판매는 물론 독자적인 기술로 개발, 특허를 취득한 신규 제조방법을 국내외에 기술 이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리라글루티드’는 인체 내 호르몬인 Glucagon-Like Peptide 1과 동일한 기전으로 작용하는 GLP-1 유사체 비만 치료제이다. 인체 호르몬인 GLP-1은 생체 내에서 매우 짧은 반감기를 가지고 있지만 리라글루티드는 인체 호르몬 GLP-1과 97%가량 유사해 12시간 이상 긴 반감기를 가진다.

인체의 GLP-1과 마찬가지로 뇌의 특정 부위에 작용하면서 △ 포만감 향상 △ 식욕 조절로 공복감과 음식 섭취 감소 △ 체중 감소 △ 인슐린 분비 촉진 △ 글루카곤 분비 억제를 통해 인체 내 혈당을 조절한다.

대봉엘에스 융합기술 연구소는 소노 케미스트리 유기 합성 반응을 이용, 반응시간 단축 및 반응 제조의 효율성을 증가시키고 친환경 용매(이온성 액체)를 사용한 그린 케미스트리에 접목한 바이오 의약품인 리라글루티드를 새로운 방법으로 합성하는데 성공했다.

대봉엘에스 융합기술 연구소는 소노 케미스트리 방법을 통해 고체상 펩타이드 합성의 시간적인 문제를 해결했고, 분획된 펩타이드를 커플링(동조화)하는 과정에서 친환경 용매인 이온성 액체와 공융 용매를 사용해 효율적으로 반응성을 증가시켜 기존 합성방법 대비 비교적 짧고 간단한 정제공정을 통해 유연물질의 생성을 감소시켰다. 또한 순도 및 수율 향상, 반응시간 단축을 통해 생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프로세스를 개발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클렌징 화장품 시장, 비중 높은 제품은 ‘클렌징 워터’
중국 클렌징 화장품 시장, 비중 높은 제품은 ‘클렌징 워터’
애경, 자원순환 유공 환경부 장관 표창 수상
애경, 자원순환 유공 환경부 장관 표창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