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콜롬비아 ‘K-소비재 전시‧수출 상담회’ 한류 인기 실감중남미 17개국 바이어 200개 참가…1000여 건의 B2B 미팅 가져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6.02 17:3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중남미 4대 경제 대국인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K소비재 전시·수출상담회’가 열렸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1일부터 이틀간 콜롬비아 보고타 코르페리아스 전시장과 서울 코엑스에서 온·오프라인(O2O) 전시·상담회를 동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K뷰티, 건강식품 등 생활소비재 분야 국내 기업 61개사가 참가해 콜롬비아를 비롯한 멕시코, 브라질, 칠레 등 중남미 17개국 200여개 바이어와 400여명의 일반 소비자를 만났다. 현지에 꾸려진 대규모 전시부스에서 바이어와 소비자들은 우리 제품을 직접 체험했고 보고타 행사장과 코엑스 화상 상담장을 연결해 실시간으로 비대면 수출상담회가 진행됐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콜롬비아는 중남미 국가 중 인구로는 세 번째, 국내총생산(GDP) 규모로는 네 번째다. 특히 최근 팬데믹에도 불구 K팝, 드라마, 화장품 등 한류 인기가 높아 우리 소비재 수출기업에게 가장 유망한 신시장 중 하나로 꼽힌다.

무역협회는 310종의 제품 1만1500여개를 두 달 전 발송해 4000㎡ 규모 전시장에 전시 부스를 차렸다. 부스 운영 및 제품설명, 샘플판매 등은 현지 전문 판매사원(MD)들이 우리 기업을 대신했고 기업 간(B2B) 비즈니스 등 보다 심도 있는 상담은 각 부스에 차려진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한국에 있는 수출기업 담당자와 소통했다. 콜롬비아, 브라질, 멕시코의 유명 인플루언서들은 제품을 체험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홍보하거나 전시·상담회 현장을 라이브로 중계하기도 했다. 시차로 인해 국내 참가기업들은 밤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무역협회는 행사 기간 동안 1000건이 넘는 B2B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집계했다.

상담회에 참가한 바이어 중에는 아르헨티나 최대 유통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슈퍼마켓 체인기업 코토, 멕시코에서 2000개 이상의 제품을 유통·판매하는 바스코니아, 페루 대표 슈퍼마켓 체인 수퍼머카도스 페루아노스 등 빅바이어도 대거 포함됐다.

국내외 참가기업들과 소비자의 만족도도 높았다. 헤어팩 제조기업 스페스 권순욱 이사는 “코로나19로 신규 바이어를 거의 발굴하지 못하거나 수출 지원 사업을 통해 화상으로 만나더라도 제품을 직접 체험하게 할 수 없어 성과를 내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번 O2O 행사로 바이어와 직접 대면 상담을 한 기분이다”라면서 “현지 한류 인기를 실감했고 이번 기회를 통해 중남미 시장 개척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3일 발표한 ‘콜롬비아 소비시장 분석’에서 “콜롬비아는 식·음료품, 의류, 화장품 등의 수입 수요가 늘어나며 총수입 중 소비재 비중이 최근 5년간 3.5%p 상승했다”면서 “특히 한-콜롬비아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2022년부터 무관세 적용을 앞둔 화장품 수출이 급증하고 있어 우리 기업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무역협회 김현철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콜롬비아는 중남미 GDP 상위 5개국 중 2025년까지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국가다”라면서 “특히 전자상거래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중남미 국가를 대상으로 현지 주요 온라인 플랫폼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등 수출 중소기업의 신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메가코스, 친환경 화장품 소재 개발 주목
메가코스, 친환경 화장품 소재 개발 주목
1217 K-Beauty '퍼스트 에센스'
1217 K-Beauty '퍼스트 에센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