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손 소독제’, ‘손 세정제’와는 달라…올바른 선택·사용법 지켜야손 소독제 사용시 ‘의약외품’ 표시 확인하고 반드시 외용으로만 사용, 30초 이상 충분히 말려야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4.21 17:4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코로나19에 손 세정제와 손 소독제를 사용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차이를 알고 제대로 사용하는 이가 많지 않다. 손 세정제는 손을 청결하게 하지만 살균, 소독이 되지 않는다. 손 소독제는 제품 겉면에 의약외품이라는 표시와 살균 소독이 가능하다는 설명이 씌여 있어야 한다.

손 소독제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과 피부의 살균·소독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며, 손세정제는 손 소독제와 달리 청결을 목적으로 하는 화장품으로 분류되며 물을 사용해 손을 세정하는 데 사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손소독제 구매 시 허가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제품 겉면의 ‘의약외품’ 표시와 손·피부 등의 살균·소독 등의 효능을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의약외품 손 소독제의 올바른 선택과 사용 방법 등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식약처는 손 소독제의 올바른 사용법으로 적당량을 손에 뿌리거나 덜어 잘 문질러 건조하며, 화기 사용으로 인한 화재 및 화상 위험이 있으므로 손에 바른 뒤 30초 이상 충분히 말려야 한다고 안내했다.

또한 반드시 외용으로만 사용하고 눈·구강 등 점막이나 상처가 있는 피부에 닿지 않도록 하며, 분무 형태 제품의 경우 사용 시 호흡기로 흡입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눈에 들어가면 즉시 깨끗한 물로 여러 번 씻어내며 사용 후 발진이나 가려움증 등 피부 자극이 계속되면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하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실온(1~30℃)에서 보관한다.

특히 방역용·자가소독용 살균소독제는 다중이용시설 등 물체표면이나 환경 소독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므로 인체에 직접 적용하는 손 소독용으로 사용하면 안된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물과 비누 사용이 어려운 경우에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소비자가 손쉽게 제품 정보를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용기·포장의 표시사항에 대한 표준 권장 서식을 도입하는 등 안전한 사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손 소독제 구매시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제품인지 확인하는 방법은 의약품안전나라에서 의약품 등 정보를 검색하면 된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코스메카코리아, 산업집적지 경쟁력강화사업 우수성과 사례 선정
코스메카코리아, 산업집적지 경쟁력강화사업 우수성과 사례 선정
피부와 바다 환경 모두 지키는 ‘데일리 카밍 선스크린’
피부와 바다 환경 모두 지키는 ‘데일리 카밍 선스크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