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코로나 시대의 화장품 디자인 출원량 감소마스크, 피부관리기 등 실내 위생용품 디자인 증가, 화장용품 전년대비 20% 감소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3.25 15:05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비대면·비접촉 생활의 일상화는 디자인의 지형 또한 바꾸어 놓았다.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 출원이 생활‧위생용품은 뜨고 뷰티‧쥬얼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에서 지난해 전체 품목별 디자인 출원 동향을 분석한 결과 생활용품, 취미오락·운동용품의 출원이 증가하고 미용·잡화 등 신변용품과 직물류 등 기초제품의 출원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서 2019년까지 생활용품 디자인은 연평균 6,840건이 출원되었으나, 지난해에는 9,199건이 출원되어 3년 평균 대비 34.5%의 증가세를 나타냈고 취미오락·운동용품은 4.6%(2,907→3,042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용·잡화 등 신변용품은 같은 기간 4.1%(9,306→8,926건) 감소했고, 직물 등 기초제품은 15.7%(5,772→4,863건)로 감소했다.

최대 출원 디자인 품목은 실내위생용품 3,857건 기록

세부 품목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코로나 시대를 겪으면서 일상생활의 필수품이 되어버린 마스크는 같은 기간 377건에서 2,444건이 출원되어 548.3%의 폭발적인 증가세를 기록했다.

방역 게이트, 소독용 부스 등 현장 방역용품 디자인은 같은 기간 매년 평균 39건이 출원되었으나 지난해에는 217건이 출원되어 456.4%의 증가세를 기록했고 가정용 살균소독기, 피부관리기 등 실내 위생용품 디자인은 1,355건에서 3,857건으로 184.6%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용품과 운동용품 디자인의 증가세도 가파르다. 반려동물용품은 같은 기간 658건에서 979건으로 48.7% 증가하였고 홈트족을 위한 아령 등 실내 운동용품은 63건에서 83건으로 31.1%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 특수를 맞은 골프용품은 같은 기간 251건에서 377건으로 50.4%의 증가세를 나타났다.

그 외 일과 휴식이 함께 이루어지는 집안 환경을 쾌적하게 하기 위한 홈퍼니싱 수요가 증가하면서 테이블, 소파 등 가구 디자인은 2,585건에서 2,932건으로 13.4% 증가했고, 화분 등 실내 원예용품은 109건에서 146건으로 3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비접촉 영향으로 쥬얼리와 화장용품 디자인 출원 감소

반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품목들은 하락폭이 두드러졌다.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줄어들면서 쥬얼리 등 장신구는 같은 기간 3,277건에서 2,578건으로 평균 대비 21.3% 감소했다.

화장용품은 1,232건에서 978건으로 20.6%가 감소하여 코로나 사태로 인해 국내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상황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발 및 가방 디자인은 각각 1,095건에서 1,011건으로 7.7%, 977건에서 918건으로 6.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생활디자인심사과 박 현 심사관은 “코로나 팬데믹은 이제 우리의 일상이 되었고, 언제 끝날지 예측하기도 어려운 만큼 이와 같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실내 및 비대면 생활에 유용한 디자인의 출원이 앞으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신임 원장 취임
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신임 원장 취임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환경 캠프 입학식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환경 캠프 입학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