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아모레퍼시픽그룹 자회사 매각 경영자금 확보자회사 퍼시픽글라스 지분•경영권 60% 프랑스 화장품 제병 업체 ‘베르상스’에 매각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2.27 08:14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성장 동력에 필요한 긴급 경영자금 확보를 위해 자회사를 매각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자회사 ‘퍼시픽글라스’의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60%를 프랑스 화장품 제병 업계 선도 기업인 ‘베르상스’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잔여 지분 40%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계속하여 보유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뷰티 계열사 중심의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효율적인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해 이번 지분 매각을 결정했으며 확보된 자금으로는 신성장 사업 영역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퍼시픽글라스 입장에서는 후가공 역량이 우수한 베르상스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기존 상품의 퀄리티 향상에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향후 퍼시픽글라스가 아모레퍼시픽그룹에 우선적으로 제품을 공급한다는 의무 조항도 포함되어 있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고품질의 럭셔리 패키지를 지속적으로 공급받게 될 전망이다.

퍼시픽글라스는 1973년 설립된 화장품 용기 제조 업체로 국내외 110여개 고객사에 2,000여 종의 유리 용기를 공급하고 있다.

베르상스는 향수 및 화장품 산업의 유리 병 제조를 주 사업으로 영위하며, 연간 5억 병을 생산하는 글로벌 선도 업체이다. 전 세계적으로 3곳의 생산 공장 그리고 4곳의 후가공 공장 (3곳은 프랑스에 위치)을 보유하고 있다.

120년 이상 축적된 폭넓은 노하우, 전문 지식, 그리고 기술 역량을 통해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유리병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2019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2,300명을 고용하였고, 3억900만 유로 (USD 374 Mn)의 매출을 달성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니 슈퍼빅세일’ 광고 영상 속 신예은 미모 화제
‘이니 슈퍼빅세일’ 광고 영상 속 신예은 미모 화제
맥스클리닉, 프로 히알루론 아이 세럼 출시
맥스클리닉, 프로 히알루론 아이 세럼 출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