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스페셜
발렌타인데이 선물, 젠더리스 '향수' 인기중성적인 향으로 남녀 모두에게 사랑받는 젠더리스 향수, 취향에 맞게 선택 가능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2.09 11:1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밸런타인데이가 어느덧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사랑하는 연인에게 선물할 특별한 아이템을 찾는 이가 많아지며 향수의 인기도 뜨겁다. 오감 중 가장 기억에 오래 남는 감각이라고 알려진 후각을 사로잡는 향수. 특히 올해는 남녀 모두 사용하기 좋은 ‘젠더리스(genderless)’ 향수가 인기를 끌고 있다. 젠더리스 향수는 중성적인 향으로 성별 구분 없이 모두에게 선물하기 좋을 뿐 아니라, 커플 향수로도 사용 가능하기 때문에 더욱 특별하다. 입안 가득 맴도는 달콤한 초콜릿만큼이나 여운이 오래갈 특별한 무언가를 찾는다면 이번 밸런타인데이에는 젠더리스 향수를 눈여겨 보자.

남녀 구분없이 사용하기 좋은 시크한 머스크 향의 ‘오리지널 머스크 향수’

​키엘의 오리지널 머스크 향수는 시크한 느낌으로 남녀 구분 없이 함께 사용하기 좋은 대표 향수로 손꼽힌다. 50년이 넘는 오랜 기간 동안 남녀 모두에게 사랑받아 온 키엘의 베스트 셀러이기도 하다. 머스크향은 포근함은 물론 관능적이고 신비한 느낌이 더해져 이성을 사로잡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키엘 오리지날 머스크 향수는 상큼한 오렌지 꽃과 버가못 꿀 향이 더해져 있어 시간이 지나도 플로럴 계열의 은은한 머스크 잔향이 오랫동안 남는 것이 장점이다.

구찌가 선보인 첫 유니섹스 향수 ‘메모아 뒨 오더’

​구찌의 첫 유니섹스 향수인 ‘메모아 뒨 오더’는 향기의 추억이라는 콘셉트를 담은 향수로 연인에게 선물할 첫 젠더리스 향수로 제격이다. 미네랄 아로마틱 계열의 향수로, 가벼움, 머스키함, 투명함, 그리고 진정성 등 다양한 향기와 감정을 한데 조화시켜 '미네랄'(Mineral)이라는 새롭고 현대적인 향수 계열을 만들어냈다. 따스하고 빛나는 샌달우드와 가볍고 미묘한 느낌을 주는 시더우드 또한 로만 카모마일과 조화를 이뤄 그리너리하고 아로마틱한 향을 선사한다.

코튼 시트처럼 포근하고 따뜻한 향으로 남녀 모두 애용하는 ‘블랑쉬’

​최근 향수를 넘어 젠더리스 메이크업 라인 등을 출시하며 성별의 경계를 허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대표적 니치 향수 브랜드인 바이레도가 빠질 수 없다. 과거에는 '남성과 어울리는 향'과 '여성에게 어울리는 향'이 나뉘어 있다지만, 바이레도는 첫 출시부터 그러한 개념을 없애 향수의 젠더리스 바람을 이끈 브랜드다. 바이레도의 대표적인 향수로는 남녀 모두에게 사랑받고 있는 ‘블랑쉬’가 있다. 프랑스어로 흰색을 의미하는 이름처럼 깨끗하게 세탁된 하얀 코튼 시트에서 느껴지는 맑고 순수한 향이다. 묵직하고 포근한 향기로 마무리되지만 밸런타인 데이 이후 곧 다가올 봄철에도 산뜻하게 어울린다.

골라 뿌리는 재미, 연인과 같이 사용하기 좋은 ’젠더리스 향수 컬렉션 3종’

영국의 컨템포러리 브랜드 올세인츠가 브랜드 고유의 감성을 담아 젠더리스 향수 컬렉션을 출시했다. 특별한 밸런타인데이 날 나와 연인 모두 같이 사용할 커플 향수로 선물하는 건 어떨 까. 올세인츠의 이번 향수 컬렉션은 ‘젠더리스 향수’로 독창적인 매력을 가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잘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향수 컬렉션은 3가지 향을 선보였는데 산뜻함과 상큼함을 선사하는 오렌지 플라워와 핑크 페퍼 향의 선셋 라이엇, 스모키 오키드의 플로럴 향과 무게감을 더해주는 엠버우드로 완성된 플로라 모티스, 감각적인 레더와 숲의 향을 담긴 블랙 샌달우드로 완성된 레더 스키스로 구성됐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LG생활건강,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실적 달성
‘쿨링 없인 못 살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쿨링 뷰티템 인기
‘쿨링 없인 못 살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쿨링 뷰티템 인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