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화장품 수출 회복세…보건산업 수출 36%증가진흥원, 7월 보건산업 수출 실적 발표…손세정제, 손소독제, 진단키트 수출액 상승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0.08.24 10:55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화장품 수출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도 성장세를 이어가 이런 추세가 앞으로도 지속될지 주목된다.

특히 코로나 19 대표적인 방역물품으로 꼽히는 손세정제와 손소독제, 진단키트 등 보건산업 수출액이 큰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2020년 7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 자료에 따르면 2020년 7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16.5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6.0%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의약품 6.5억 달러(+65.7%), 화장품 5.9억 달러(+15.8%), 의료기기 4.2억 달러(+31.9%)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특히 바이오의약품의 수출은 對미․EU지역(독일, 터키 등)․일본 등 국가로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진단키트, 소독제 등 K-방역품목의 높은 선호도로 미국, 이탈리아, 일본 등지에서 여전히 수요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단용시약 주요 수출(138개국)는 미국, 이탈리아, 인도,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등이며, 소독제 수출(46개국)국가는 미국, 일본, 캐나다, 괌, 필리핀, 중국 등이다.

또한, 화장품 수출 역시 6월부터 회복세로 돌아서며, 보건산업 전체 수출이 5월부터 최근 3개월 연속 전년 동기대비 30% 이상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보건산업 수출 증가율(전년 동기대비)은 18.7%(’20.4월) → 33.6%(’20.5월) → 40.1%(’20.6월) → 36.0%(’20.7월) 등이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3.5억 달러, 9.4%), 미국(2.0억 달러, +57.5%), 독일(1.5억 달러, +251.8%), 일본(1.4억 달러, +31.7%)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19.7월) 대비 네덜란드, 헝가리, 태국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난 반면, 독일(1.5억 달러, +251.8%), 인도(0.6억 달러, +250.9%), 터키(0.6억 달러, +150.1%), 스위스(0.4억 달러, +80.6%) 4개국은 의약품 수출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수출순위가 상승하여 10위권 안으로 신규 진입했다.

품목별 수출순위는 ‘기초화장품제품류’(2.8억 달러, +26.9%), ‘기타 면역물품’(2.2억 달러, +186.5%), ‘면역물품’(1.3억 달러, +106.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과 ‘진단용시약’의 수출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반면, ‘초음파 영상진단기’와 ‘메이크업용제품류’ 등의 품목은 코로나19 이후 수출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7월 들어 감소폭이 다소 완화됐다.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0.1~7월)은 112.1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7.9% 증가하였으며, 산업별로는 의약품(44.6억 달러, +54.3%), 화장품(40.2억 달러, +10.0%), 의료기기(27.3억 달러, +22.9%) 순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국산 진단제품의 美FDA 긴급사용승인(EAU) 획득에 따른 해외시장 판매, 소독제 수요 급증 등 K-방역물품의 수출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보건산업 수출 동향은 진흥원이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서 관세청의 월별 수출입 통계 확정치를 교부받아 보건상품에 해당하는 HSK 10단위 기준 644개 품목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신임 원장 취임
화장품산업연구원 이재란 신임 원장 취임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환경 캠프 입학식
아모레퍼시픽, 디지털 환경 캠프 입학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