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필링 화장품 허위과대광고 행정처분식약처, 여드름 완화, 피부재생 등 의약품 오인 광고 110건 적발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0.08.20 09:20
  • 댓글 0

박피화장품 온라인 광고 위반 사례  [자료:식약처]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화장품을 의약품인것처럼 허위과대광고 해온 업체가 행정처분을 받게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필링(Peeling)’ 등 피부를 벗겨내는 ‘박피(剝皮)’를 표방한 화장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사이트 1,305건을 점검한 결과, 110건을 적발하여 광고 시정 등 조치하고, 4개 업체(화장품책임판매업자)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청에서 현장 조사 후 행정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병·의원에서 행해지는 ‘박피’나 ‘여드름 시술’ 등의 의학적 효능을 표방한 화장품 광고에 대한 소비자 피해를 막고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올해 7월부터 실시했다.

적발내용은 ▲‘좁쌀 여드름·뾰루지 완화’, ‘홍조개선’, ‘피부‧세포재생’ 등 의약품 오인 광고(107건) ▲‘화이트닝’ 등 기능성화장품 오인 광고(1건) ▲‘진피 층 각질정리’ 등 소비자 오인 우려 광고(2건)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과 관련 ‘민간 광고검증단’에서는 화장품이 상처 치료나 흉터 개선 등 피부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하는 것은 검증된 바 없다고 밝혔다.

민간 광고검증단은 새로 유행하거나 의학적 효능 등을 표방하는 표시‧광고를 검증하기 위해 의사‧교수‧소비자단체 등 전문가 42명으로 구성 운영중이다.

아울러, 화장품은 치료제가 아니므로 의료적 판단이나 치료 없이 기대 효능·효과를 광고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며, 특히 박피(필링) 관련 화장품 구매·사용 시 성분을 확인하고 사용법을 숙지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화장품 구매 시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올바른 판단을 당부하였으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생활 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허위‧과대광고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니 슈퍼빅세일’ 광고 영상 속 신예은 미모 화제
‘이니 슈퍼빅세일’ 광고 영상 속 신예은 미모 화제
맥스클리닉, 프로 히알루론 아이 세럼 출시
맥스클리닉, 프로 히알루론 아이 세럼 출시
여백
Back to Top